[Dispatch=김지호기자] "The Academy does not condone violence of any form" (제94회 아카데미 시상식 측)

배우 윌 스미스가 오스카를 반려당할 위기에 놓였다. 시상식에서 코미디언 크리스 록을 폭행한 것. 아카데미 측은 폭력을 용납할 수 없다는 입장이다. 

제 94회 아카데미 시상식 측은 28일(한국시간) 공식 트위터에 "아카데미는 어떠한 형태의 폭력도 용서하지 않는다"고 윌 스미스를 저격한 짤막한 입장을 냈다. 

크리스 록은 장편 다큐멘터리 시상자로 나섰다. 그는 윌 스미스 아내 제이다 핀켓 스미스의 삭발 스타일을 거론하며 농담을 던졌다. 

그는 윌 스미스 부부를 쳐다보며, "제이다. 사랑한다. 영화 '지 아이 제인' 2편을 빨리 보고 싶다"고 언급했다. 

제이다는 지난 2018년 지병으로 인해 탈모가 왔고, 줄곧 삭발을 하고 있다. '지 아이 제인'은 전쟁 영화로, 데미 무어가 군인 역을 맡아 삭발 투혼을 펼쳤다. 

제이다의 탈모를 공개적으로 놀린 것. 윌은 얼굴이 굳어졌고, 무대에 올라 크리스 록의 뺨을 내리쳤다. "내 아내 이름 함부로 입에 올리지 마"라며 흥분해 욕설을 퍼부었다. 

시상식 참석자들은 처음에는 연출로 오해, 웃음을 터뜨렸다. 그러나 계속해서 윌 스미스가 욕설을 하고 고함을 지르자, 돌비 극장 분위기는 차갑게 식었다.

이날 윌 스미스는 영화 '킹 리처드'로 아카데미 남우주연상을 품에 안았다. 하지만 급발진 폭행으로 인해 수상을 반려당할 가능성이 생겼다. 

한 업계 관계자는 미국 매체 '뉴욕포스트'에 "윌 스미스는 아카데미 시상식 측으로부터 남우주연상을 돌려달란 요청을 받을 수도 있다"고 전했다. 

그는 "기본적으로 그건 폭행이다. 다들 너무 놀랐고, 불편했다"며 "윌이 오스카를 돌려주고 싶지 않겠지만, 어떻게 될 지 누가 알겠냐"고 예측했다. 

아카데미 시상식 측은 지난 2017년 행동 강령을 발표했다. 아카데미의 가치는 인간의 존엄성, 포용성, 창의성을 존중하는 것이라는 내용이다. 

당시 아카데미 측은 "아카데미는 성별, 성적 취향, 인종, 민족, 장애, 연령, 종교, 국적을 이유로 하는 모든 학대, 희롱, 차별을 단호히 반대한다"고 밝힌 바 있다.

크리스 록은 경찰에 신고까지는 하지 않은 것으로 전해진다. 단, 로스앤젤레스 경찰청은 성명을 통해 "폭행 사건을 인지하고 있다"고 알렸다. 

한 관계자는 "한 사람이 다른 사람을 때리는 사건이 발생했다. 관련자는 경찰 신고를 거부했다"면서도 "당사자가 나중에 신고를 원하면, LAPD에서 수사보고서를 작성할 것"이라 말했다. 

<사진출처=아카데미 시상식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