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ispatch=김지호기자] "드레스&댕기, 정호연의 아이디어"

모델 겸 배우 정호연이 한국의 멋을 전 세계에 알렸다. 제 28회 미국배우조합상(美 SAG)에서 전통적이면서도 트렌디한 패션을 선보였다. 

정호연은 지난 27일(이하 현지시간) LA에서 열린 SAG에 참석했다. 넷플릭스 '오징어 게임'으로 한국 최초 여우주연상을 차지하는 기염을 토했다.

전 세계 관객들이 정호연의 패션을 주목했다. 이날 정호연은 '루이비통'의 맞춤 제작 드레스를 골랐다. 한국의 자개장을 연상케 하는 아름다운 드레스였다. 

루이비통 측은 정호연을 위해 드레스를 커스텀했다. 블랙 실크 자카드 소재에 화려한 은빛 장신구를 일일이 수작업으로 달았다. 

정호연도 제작에 참여했다. '사람 엔터테인먼트' 측은 "정호연이 의상을 직접 피팅할 때부터 자수를 놓는 위치와 갯수 등에 적극 의견을 더했다"고 전했다. 

헤어 스타일도 화제다. 정호연은 5:5가르마의 땋은 댕기 머리로 감탄을 자아냈다. 한국 고유의 전통적인 미를 모던하게 재해석한 것. 

'사람' 측은 "정호연이 드레스 피팅 이후, 스타일리스트와 협의 끝에 드레스에 어울리는 스타일이 '댕기'라는 의견을 모았다"고 밝혔다. 

정호연이 '루이비통' 측에 직접 댕기 제작을 요청한 것. 브랜드에서도 적극 화답하며 드레스와 같은 패브릭의 댕기가 탄생했다. 

패션매거진 '보그 US'는 "드레스와 댕기 매칭은 정호연이 가진 고전적 할리우드의 매력과 한국 전통의 의미 있는 조합"이라 호평했다. 

한편 SAG는 세계 최대 규모 배우 노조인 '배우조합'이 개최하는 시상식이다. 제작가조합상(PGA), 감독조합상(DGA), 작가조합상(WAG)과 함께 4대 조합상으로 꼽힌다. 

<사진출처=SAG Awards 트위터, 인스타그램, Jenny Cho 인스타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