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ispatch=구민지기자] "Bae Doona has boarded the starship to Rebel Moon, for Netflix." (Hollywood reporter)

배우 배두나가 글로벌 무대를 공략한다. 할리우드리포터는 9일(현지시간) 홈페이지에 "배두나가 넷플릭스 오리지널 영화 '리벨 문'(Rebel Moon)에 캐스팅됐다"고 밝혔다.

'리벨 문'은 잭 스나이더 감독의 신작. 공상과학 판타지 장르로 미지의 행성 이야기다. 폭군에 절망한 행성 주민들이 우주로 신비로운 여인을 보내 새로운 히어로를 찾는다.

배두나는 '스타트렉 비욘드' 소피아 부텔라, '퍼시픽림' 찰리 허냄, '가디언즈 오브 갤럭시', '아쿠아맨', '캡틴마블' 디몬 하운수, '저스티스 리그' 레이 피셔와 호흡을 맞춘다.

할리우드리포터는 "배두나는 극 중 검을 능숙하게 다루는 천적으로 등장한다"고 설명했다. 하운수는 타이투스 장군, 피셔는 전사 블러드 액스 역을 맡았다.

'리벨 문'은 높은 완성도를 예고했다. 그도 그럴 게, 잭 스나이더 감독은 영화 '300', '맨 오브 스틸', '저스티스 리그', '원더 우먼', '아쿠아맨' 등으로 실력을 입증했다.

'리벨 문'은 시즌2까지 동시 촬영을 확정했다. 관계자는 "올해 4월부터 11월까지 미국 캘리포니아에서 촬영을 진행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벌써부터 반응이 뜨겁다. 배두나는 그간 넷플릭스 다수의 작품에 출연했다. '센스8', '킹덤', '고요의 바다' 등에서 연기력을 뽐냈다. 전 세계 시청자의 주목을 받았다.

<사진출처=Hollywood Report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