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ispatch=김지호기자] "아직도 우리가 모르거나 잊고 있던 실력 있는 가수들이 많습니다. 그 분들이 자신의 이름을 찾아가는 여정에 함께 해주시길 바랍니다." (윤현준CP)

JTBC '싱어게인 시즌2-무명가수전'(이하 '싱어게인2')이 착한 오디션 예능의 귀환을 알렸다. 시즌1에 이어, 한 번 더 무명 가수들의 진정성 있는 무대들을 선보인다. 

'싱어게인2' 측이 6일 오전 11시 온라인 제작발표회를 열었다. 윤현준CP, 채성욱PD, 이승기, 유희열, 이선희, 윤도현, 김이나, 규현, 이해리, 선미, 송민호 등이 참석했다. 

오디션 홍수 시대, '싱어게인'은 차별화 성공 케이스로 꼽힌다. 데뷔를 했던 가수들이 이름 대신 번호를 달고 출전한다. 심사위원을 주니어와 시니어로 나눈 점도 이색적이다.

가장 특별한 건, 참가자들이다. 우리가 모르는 실력파 가수들로 구성됐다. 수 없이 많은 실패 끝에 '마지막'을 외치며 참여했다. 그래서 더 절실하고 진정성이 느껴진다.  

윤현준CP는 "지원 동기 중에 '내가 가수를 그만두기 전 마지막으로 지원하는 것이다', '그만두기 전에 심사위원들에게 평가와 조언을 듣고 싶다'는 것들이 많았다"고 회상했다.

채성욱PD도 "출연자들 인터뷰를 많이 했다. 다들 '마지막 기회', '마지막 도전'이라는 이야기를 많이 하더라. 이 절박함이 시청자들께 다가가지 않을까 싶다"고 밝혔다.

이승기 역시 "오디션 프로그램이 정말 많다. 대부분 가수와 음악을 시작하는 분들이 주인공"이라며 "싱어게인에는 마지막이라는 마음으로 나오신 분들이 대부분"이라 짚었다. 

유희열은 한 시청자의 평을 전했다. "보고 있으면 마음이 짠하더라"는 것. "인생에서 한 번 더 기회를 받는 경우가 거의 없지 않나. 너무 절실해서, 절로 응원하게 된다"고 말했다.

'싱어게인2'는 시즌1보다 한층 업그레이드됐다. 우선 윤도현이 시니어 심사위원으로 합류했다. 데뷔 이후 처음으로 오디션 심사를 맡게 됐다.

윤도현은 "그동안 음악을 심사하는 것 자체가 자신이 없었다. 종이 한 장 차이로 조언이 될 수도, 독이 될 수도 있을 것 같았다"고 말문을 열었다.

때문에 제작진의 첫 연락에는 정중히 고사했다는 것. 하지만 유희열이 전화를 걸었고, 40여 분 간 적극적으로 윤도현을 설득했다. 

윤도현은 "유희열이 '이제 네가 했던 경험을 나눠야 할 때가 왔다. 그리고 부모님이 좋아할 것이다'고 하더라"며 "이 이야기에 가장 끌렸다"고 미소 지었다.

이승기도 한층 노련한 진행을 선보인다. 윤현준CP는 "보시는 분들은 이승기가 얼마나 잘 하는지 다 아실 것"이라며 "중요한 건, 그도 가수라는 점이다"고 강조했다. 

윤CP와 채PD는 "참가자들이 긴장을 많이 한다"며 "이승기가 어떨 때는 선배로, 또 동료와 후배로서 그들의 입장을 대변한다. 긴장을 풀어주고 최고의 무대를 하도록 이끌어준다"고 칭찬했다. 

이승기는 "무대에서 평가받는 긴장감은 절대 연습으로 극복할 수 없다. 그걸 심사위원 분들께서 풀어줄 수도 없는 노릇이다. 그 중간 과정을 내가 하는 것 뿐"이라 겸손한 반응을 보였다.

그는 "그 분들이 첫 소절을 부르기 전, 평정심과 루틴을 유지한 상태에서 할 수 있게 한다"며 "긴장이 덜 풀린 참가자의 경우 인터뷰 시간을 좀더 늘리고 무대로 보낼 때도 있다"고 설명했다. 

심사평을 보는 맛도 더 늘어날 전망이다. 전문성과 힐링 조언은 기본, 깨알 재미까지 탑재했다. 심사위원들끼리의 케미도 관전 포인트다. 

김이나는 "처음 무대를 볼 땐, 그 사람이 가진 색을 본다. 그 다음엔 색의 깊이를 보고, 그 다음엔 얼마나 차별화 되는지를 본다"고 자신의 포인트를 짚었다.  

이승기는 송민호를 지목하며 "가장 감정에 솔직하다"며 "결국 무대는 무언가를 전해드리는 것이다. (감정을) 가장 세게 전달받고, 가장 강하게 표현해주고 있다"고 평했다. 

윤도현은 "주니어 심사위원 분들도 자기 위치가 확고하다. 저도 몇 번을 녹화해보니 배우는 것들이 많다"며 "케미도 워낙 훈훈해서 좋다"고 만족스러워했다. 

유희열도 "우리끼리 음악을 함께 즐기기도 하고, 안타까워도 한다"며 "이승기와 규현의 각축전도 재미있을 것이다. 서로를 무시하고 비하한다. 아주 볼썽사납다"고 디스해 웃음을 안겼다. 

또 "이선희 선배님이 시즌1에서는 수줍어하셨다. 이제는 전현무 급"이라며 "윤도현은 종잡을 수 없는 심사평을 보여준다. 김이나는 때론 어루만지고 때론 예리하다"고 귀띔했다.

마지막으로, '싱어게인2' 측은 참가자들 무대를 본 소감을 전해 기대감을 높였다. 유희열은 "한 라운드를 심사하면 진이 빠진다. 감정의 진폭이 2배"라고 예고했다. 

규현은 "이를 갈고 온 참가자들이 많았다. 이번 시즌엔 다들 잘 몰라서 날 것으로 왔다면, 이번엔 다들 한을 품고 오셨다. 시즌1을 보고 용기내 나온 분도 있다"고 알렸다.

이승기는 "대한민국에 이렇게 노래를 개성있게 잘 하는 분들이 많았나 놀랐다"며 "시즌2는 '이 사람이 나왔다고?' 하며 놀랄 것"이라고 전했다.

이선희도 "늘 무대에 같이 섰던 친구인데, 어찌 해야 하나 싶어 당혹스런 경우도 있었다"며 "첫 무대에선 '여기서 끝날 거 같다'고 생각했는데, 두 번째 무대에선 '이럴 수가' 하고 놀란 적도 있었다"고 거들었다.

윤현준CP는 "시즌2에 너무 좋은 무대가 많아서 방송 시간에 다 담을 수 있을까 고민이 생길 정도였다"며 "많이 봐주시고 응원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싱어게인2'는 이날 오후 9시 첫 방송된다. 

<사진제공=JTB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