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혜수와 유연석이 4년 연속 청룡영화상 MC를 맡았다.

제 42회 청룡영화상 레드카펫 행사가 26일 오후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 KBS홀에서 진행됐다.

이날 두 사람은 넘사벽 투샷을 뽐냈다. 김혜수는 몸매가 드러난 드레스로 레드카펫 현장을 빛냈다. 유연석은 훤칠한 키와 완벽한 수트핏으로 완벽한 자태를 자랑했다. 

한편, 올해 청룡영화상은 2020년 10월 30일부터 2021년 10월 14일까지 개봉한 한국 영화를 대상으로 총 18개 부문을 시상한다.

<영상=김미류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