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ispatch=김지호기자] "류승완의 경지! 김윤석의 위력! 조인성의 비상!" (김지운 감독)

봉준호, 김지운, 임필성 감독이 영화 '모가디슈'(감독 류승완) 추천사를 손편지로 남겼다. 세 사람은 지난 22일 오전 10시 CGV용산에서 열린 IMAX 기술시사회에 참석했다. 

김지운 감독은 "압도적 힘으로 지옥도의 스펙타클을 펼쳐내며 모든 걸 정확하게 짚어냈다"고 류승완 감독의 연출에 찬사를 보냈다.

그는 "이번 탈주극에 류승완의 모든 걸 담아냈다"며 "류승완의 경지! 김윤석의 위력! 조인성의 비상!"이라고 영화를 요약했다.

임필성 감독은 "머나먼 타국에서 남과 북의 사람들이 최악의 상황을 맞았다"며 "가족은 어느 순간 서로를 마음으로 마주보게 된다"고 적었다.

이어 "류승완 감독과 최고의 배우, 스태프들이 만들어낸 스펙타클과 영화적 완성도는 지금 극장에 달려가기에 충분하다"고 강력 추천했다.

봉준호 감독은 "여지껏 본 적 없는 이국적 풍광 속에서, 정겹고도 멋진 배우들의 앙상블을 통해, 숨막히는 클라이맥스를 관통했다"고 말문을 열었다.

봉 감독은 "그랬더니 어느덧 절제된 감동의 라스트에 도착했다"며 "모든 제작진들께 감사드린다"고 '모가디슈' 관람 소감을 전했다. 

'모가디슈'는 1991년 소말리아 내전을 배경으로 한다. 한국 대사관 직원들과 가족들은 수도 모가디슈에 고립됐다. 이들은 북한 대사관 일행을 만나며 극한의 탈출을 시도한다.

류승완 감독의 신작이다. 모로코 올 로케이션으로 촬영을 진행했다. 김윤석, 조인성, 허준호, 구교환, 김소진, 정만식 등이 출연한다. 

'모가디슈'는 오는 28일 2D, IMAX, ScreenX, 4DX, 4DX Screen, 슈퍼4D, 돌비 애트모스 등 전 포맷으로 개봉된다. 

<사진제공=롯데엔터테인먼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