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ispatch=구민지기자] 배우 류승룡과 하지원이 역대급 케미를 예고했다.

영화 '비광'(감독 이지원)이 지난달 23일 크랭크인했다. 류승룡, 하지원, 김시아 등 주요 배역 캐스팅을 마쳤다. 본격적인 촬영에 돌입했다.

'비광'은 가족 누와르 영화다. 화려하게 살다가 하나의 사건에 휘말려 나락으로 떨어진 부부의 이야기다. 모든 것을 되찾기 위해 분투하는 내용을 그렸다.

류승룡은 전직 야구선수 '황준구'로 분한다. 화려한 과거를 뒤로한 채 살아가는 인물. 선 굵은 연기로 홈으로 돌아가기 위한 여정을 그려낼 전망이다.

하지원이 '남미' 역을 맡았다. 당대 최고 톱스타에서 생계형 연예인으로 전락한 인물이다. 류승룡과 부부로 호흡을 맞출 계획이다.

'비광'의 연출은 '미쓰백' 이지원 감독이 맡았다. 당시 사회적 문제를 특유의 정서로 풀어내 호평받았다. 각종 시상식에서 신인 감독상, 올해의 영화상 등을 거머쥐었다.

제작진은 "류승룡, 하지원이 믿고 보는 연기 호흡을 선보인다. 여기에 탄탄한 연출력을 인정받은 감독 조합까지 더해졌다. 이들의 케미를 기대해달라"고 전했다.

<사진제공=㈜콘텐츠 난다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