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ispatch=오명주기자] 강용석(52) 변호사가 무고 교사 혐의로 기소됐다. 

서울중앙지검 형사1부(부장검사 변필건)는 지난달 30일 강용석 변호사를 무고 교사 혐의로 불구속 기소했다. ‘도도맘’ 김미나에게 허위 고소를 하도록 종용했다는 혐의다. 

'디스패치'가 지난해 2월 강 변호사와 김 씨의 대화록을 단독 입수했다. 오랜 검증을 통해 실제로 둘이 나눈 대화임을 확인할 수 있었다.

대화록에 따르면, 김 씨는 지난 2015년 증권회사 임원 A씨에게 폭행을 당했다. 술을 마시던 중 말다툼을 벌이다 싸움이 났다. 전치 2주 진단서를 발급받았다. 

강 변호사는 김 씨에게 허위 고소를 종용했다. 거액의 합의금을 꿈꿨다. A씨에 대한 상해 혐의는 물론, 강간치상 혐의까지 더했다.

강 변호사는 “강간했건 아니건 상관없다. 강제추행 하는 과정에서 다쳤어도 강간치상. 강간성립은 됐든 안됐든 상관없다”고 말했다. 

서울중앙지검 형사7부는 앞서 해당 사건을 불기소 처분했다. A씨의 강제추행 혐의는 없다고 판단했다. 다만, 특수상해 혐의는 양측이 합의한 점을 감안했다. 

이후 김상균·김호인 변호사는 지난해 이 사건으로 강 변호사를 무고 혐의로 고발했다. 수사지휘를 맡은 강남경찰서는 강 변호사를 기소의견으로 불구속 송치했다. 

<사진=디스패치D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