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ispatch=송수민기자] 가수 이지혜가 따뜻한 나눔을 실천했다. 학대 피해 아동들을 위해 5,000만 원을 전달했다.

이지혜는 지난 6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 ‘2021년 1분기 유튜브 수익 공개! 이 돈을 어디에 쓸 거냐면요’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재했다.

그는 “2021년 1분기 수익 1만 6,100달러(한화 1,790만 원)를 포함해 총 5,000만 원을 초록우산어린이재단에 기부했다”고 밝혔다.

이어 “이렇게 잘되고 돈을 버는 건 다 제가 잘나서가 아니라 저를 많이 사랑해 주시고 응원해 주시는 여러분 덕분”이라며 선행 이유를 전했다.

이지혜는 “이 모든 건 다 여러분 덕분이다. 이 세상을 짊어갈 다음 세대들에게 도움 될 수 있는 뜻깊은 일을 했다 생각하면 감사하고 기쁘다”고 소감도 말했다.

이지혜의 기부금은 학대로 인해 심리적 고통을 겪는 아동들을 위해 쓰인다. 학대 아동 상담에 필요한 자금, 위탁가정 초기 지원금으로 쓰일 예정이다.

이지혜의 선행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그는 지난해 8월에도 2,500만 원을 기부한 바 있다.

<사진=디스패치D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