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ispatch=송수민기자] ‘방탄소년단’ 제이홉이 어린이날을 맞아 뜻깊은 나눔을 실천했다. 

제이홉은 초록우산어린이재단(회장 이제훈)을 통해 폭력 피해에 노출되어 있는 아프리카 탄자니아 아동을 위해 후원금 1억 원을 전달했다.

이번 기부금은 탄자니아 아동 폭력 예방 사업 지원을 위해 설립된 ‘원 스톱 센터’ 지원에 사용된다. 폭력피해아동의 피해 신고부터 치료, 법률 및 상담 지원, 증거 수집 등을 한 곳에서 진행할 수 있다.

제이홉은 꾸준한 기부를 이어가고 있다. 지난 2018년 초록우산어린이재단의 1억 원 이상 기부자 모임 ‘그린노블클럽’에 이름을 올렸다. 누적 기부 금액만 총 7억 원에 이른다.

그는 지난해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위기가정 아동들을 위해 1억 원을 후원했다. 지난 2월에는 본인의 생일을 맞아 장애 아동들에게 1억 5,000만 원을 전달했다.

제이홉은 “코로나19로 전 세계적으로 많은 사람들이 고통받고 있다”며 “사각지대에 놓여있는 해외 아동들에게도 따뜻한 나눔이 전해지길 바라는 마음으로 후원하게 됐다”고 기부 이유를 전했다.

이제훈 회장은 “제이홉의 지속적인 후원으로 경제적 어려움을 겪고 있는 아동에 대한 관심이 고취되고 있다”며 “국내외 지원이 필요한 많은 아동을 위해 전방위적으로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사진=디스패치D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