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ispatch=김지호·오명주·구민지기자] ‘시간’ 5회 48분 45초.

수호 : (난간 밖을 가리키며) 내가 같이 죽어줄게.

지현 : (호텔 옥상 난간에서) 일단 내려가요.

수호가 휘청거리며 난간 아래로 떨어진다. 지현은 그런 수호를 향해 달려든다.

지현 : 위험하다구요!

두 사람은 난간 아래로 떨어진다. 그리고 장면 전환. 수호와 지현은 바닥에 ‘따로’ 누워있다.

‘추락신’일까. 아니면 ‘멜로신’일까. 작가는 이 장면을 멜로의 시작으로 그렸다. 하지만 감독은 추락 해프닝으로 마무리지었다.

다음은, ‘시간’의 원래 대본이다.

지현 : 일단 내려와요. 위험하다구요!

비틀거리는 수호, 난간 아래로 떨어지려는 순간! 지현이 그런 수호를 뒤에서 껴안는다. 난간 아래로 넘어지는 지현과 수호, 함께 바닥을 구른다. 껴안은 채 바닥에 함께 누운 지현과 수호.

대본에 따르면, <김정현과 서현이 껴.안.은.채 바닥에> 뒹군다. 그러나 화면에선 <김정현과 서현이 각.각.따.로 떨어져> 누워 있다.

결론부터 말하면, 김정현 때문이다. 그는 멜로 드라마를 원치 않았다. 대신, 현실 멜로에 충실했다. 김정현의 여주는, 바로 서예지다.

MBC-TV 드라마 ‘시간’(극본 최호철, 연출 장준호)은 멜로 드라마다. 드라마 시놉시스만 봐도 알 수 있다.

“생애 마지막 시간을 보내는 한 남자가 자신 때문에 망가진 여자를 위해 모든 것을 바치는 이야기다. 그녀를 향한 마음이 점점 커지게 되고 주체할 수 없는 지경에 이른다. 남자는 진실을 밝히기 위해 그녀와 사랑하기 위해 사투를 벌인다.”

드라마는 ‘멜로’ 복수극을 예고했다. 그러다, ‘그냥’ 복수극으로 끝났다. 김정현은 심지어 12회를 끝으로 하차한다.

김정현의 ‘거리두기’가 드라마를 산으로 보냈다. 그는 대본에 나온 멜로 장면을 ‘셀프’로 쳐냈다. 일례로, 서현의 손 조차 잡지 않았다.

드라마 5회 54분 38초. ‘반창고’ 신이다.

지현 : (반창고를 건네며) 이거 발라요. 상처 덧나기 전에.

수호 : 이런 거 가져오지 마. 나 훨씬 많이 가지고 있어.

수호 : 이거 직접 만들어서 준 건 고마운데, 내가 받을 자격이 있는지 모르겠다.

지현 : 아니에요. 정말 고마웠어요.

김정현은 ‘썸’의 기류를 원천 차단했다. 원래(↓) 대본은 어땠을까?

지현 : 발라요. 상처 덧나기 전에.

수호 : (그런 지현을 보더니) 정말 고마운 거 맞아?

지현 : 네?

수호 : 고마우면 성의를 보여야 될 거 아냐. 말로만 고맙다고 하지 말고.

수호 : (손 내밀고, 얼굴도 내밀며) 자, 성의를 보여 봐.

지현 : (그런 수호를 보다가 말없이 수호의 손과 이마에 연고를 발라준다. 호호 불며 정성스레...)

김정현은 ‘시간’의 남자 주인공이다. 멜로 연기를 해야 했다. 하지만 신체 접촉을 피했다. 과몰입(?)을 핑계로 대본 수정을 요구했다. 섭식장애도 호소했다. 제작진은 그의 말을 들어줄 수밖에 없었다.

‘디스패치’는 시간 대본 전체를 입수했다. 드라마 장면과 비교 분석했다. 5회부터 12회까지, 사라진 스킨십 장면은 대략 13개. 대본에는 있는데, 화면에선 볼 수 없다.

왜 스킨십을 거부했을까. 그는 다른 사람에게 연기 ‘디렉팅’을 받고 있었다. ‘시간’의 장준호 감독이 아닌, ‘현실’의 서예지 감독. 김정현은 서예지의 주문에 따라 연기했다.

"스킨십 노노."

‘디스패치’는 3년전, 김정현 파행에 대한 제보를 받았다. 김정현과 서예지가 나눈 문자 대화 일부도 확보했다. 최근 김정현 사건이 다시 불거졌다. 여러 경로를 통해 진위 여부를 재검증했다. 사실로 확인됐다.

서예지 : 김딱딱씨. 스킨십 다 빼시고요.

김정현 : 그럼요.

서예지 : 오늘은 왜 어떻게 했는지 말안해?

김정현 : 오늘 여자 스태프에게 인사도 안했고요. 다른 사람한테 완전 딱딱.

김정현 : 장(준호) 감독한테 다시 한 번 로맨스 안된다고 못 박았어요.

서예지 : ㅋㅋ 알았어. 행동 딱딱하게 잘 하고.

김정현 : 9부 대본 나왔는데 전면적으로 수정해야할 것 같아서요.

서예지 : 수정 잘 하고.

서예지는 스킨십 삭제를 지시했고, 김정현은 이를 실행했다. 그 결과, 9회 오피스텔 만취 장면은 ‘그냥’ 복도에서 끝났다. 서현은 (애처롭게) “일어나요”만 반복한다.

지현 : 그래서 은채아 씨랑 결혼한다구요?

수호 : 그럼 어떡해. 방법이 없는데. 짜증나게~ C

지현 : 일어나요.

수호 : 됐어. (손짓하며) 가.

지현 : (가만히 서서) 일어나라구요.

상식이란 게 있다. 아는 사람이 쓰러져 있을 때, 멀찍이 떨어져 “일어나요”만 말하진 않는다. 달려가서 흔들고, 일으키고, 부축하는 게 일반적이다.

드라마 대본에 따르면 ① 서현이 김정현을 부축하고, ② 집 안으로 데리고 들어가고, ③ 쇼파에 눕힌다. 그러나 김정현은 ‘대본’에 나온 상식적인 행동을 차단했다.

이런 행동을 어떻게 설명할 수 있을까. 드라마 티저 촬영(2018.06) 당시 대화로 유추할 수 있다.

김정현 : 너만 만질 수 있어 내 손은.

서예지 : 딱딱하게 해 뭐든. 잘 바꾸고. 스킨쉽 노노

김정현 : 그럼요. 김딱딱!

서예지 : 행동 잘하고 있어?

김정현 : 당연하죠. 티저 조감독 여자애가 하는데 딱딱하게.

김정현 : 여자들이랑 눈도 안 마주쳤고요.

서예지 : 로맨스 없게 스킨십 없게 잘 바꿔서 가기.

김정현 : 서주현 찍는 타임이라 남자들끼리 이야기 중이고요.

김정현 : 방금 장(준호) 감독에게 멜로 로맨스 싹 지워달라고 했어. 논리정연하게.

배우는 드라마 안에서 연기를 해야 한다. 하지만 김정현은 드라마 밖에서 연기를 했다.

“현장에서 계속 대본 수정을 요구했어요. 정신적 사랑이 중요하다며 스킨십을 빼달라고 했어요. 뜻대로 되지 않으면 갑자기 뛰쳐 나가 헛구역질을 했고요.” (현장 관계자1)

김정현의 ‘아픈’ 연기가 통했을까. 제작진은 (처음에는) 김정현을 걱정했다. 그러다 점점 의심하기 시작했다. 김정현의 휴대폰 집착증. 잠시도 내려 놓지 않았다는 전언이다.

실제로 김정현은 촬영 현장을 영상으로 찍어 보고하기도 했다.

서예지 : (스태프들에게) 인사는 어떻게 했는데?

김정현 : (현장 동영상을 찍어 보내며) 인사 자체를 안했어요.

서예지 : 자기는 (스태프들에게) 인사 안하는 게 맞고

서예지 : 걔들(스태프)이 먼저 하면 딱딱하게 하면 되는거고

서예지는 수시로 영상 및 음성을 요구했다. 김정현은 몰래 동영상 버튼을 눌렀다. 카메라 렌즈를 바닥으로 돌려 현장을 찍었다. 그리고 전송했다.

서예지 : 지금 기분 나쁘거든. 지금 상황 찍어 보내봐

김정현 : (현장 동영상 전송)

서예지 : 나한테 영상 보낸 건 촬영장 아니더만?

김정현 : 촬영장 안이에요. 스튜디오 안이었어.

김정현은 1인 2역으로 바빴다. 대본을 받으면 수정을 요청하고, 그 결과를 서예지에게 보냈다. 드라마 현장에선 섭식장애, 현실 연애에선 사랑꾼(?)이었다.

김정현 : 나는 계속 대본 보고 있어요. 딴짓 안하구요

서예지 : 로맨스 없게 잘 수정하고.

서예지 : 나로 인해 자긴 행복하지. 날 그러니 더 행복하게 만들어.

또 다른 날에도 마찬가지.

김정현 : 대본 볼 거에요.

서예지 : 네. 잘 고치고. 스킨십 로맨스 노노.

김정현 : 그럼여.

‘시간’은 멜로 복수극이다. 시놉시스 단계부터 ‘사랑하라’를 강조했다.

사랑하라! 시간이 없다!

내 생애 가장 행복한

“시간”

“시간이 장르물인 줄 알았다”는 (무명의 스태프) 해명은 뜬금없다. 그도 그럴 게, 소속사는 2018년 4월 <김정현, ‘시간’으로 정통 멜로 도전>이라는 보도자료까지 냈다.

김정현은 5회부터 12회까지 잔인했다. 13개의 스킨십 장면 중, 어느 하나 제대로 소화하지 않았다. 다음은, 6회 뇌종양 통증 장면 (실제) 대본이다.

수호 : ...그럴까? (자리에서 일어서는데... 순간 눈앞이 캄캄해지며 휘청거린다)

지현 : (놀라 일어나며 수호를 부축한다) 왜 그래요?

수호 : (지현의 어깨에 머리를 기댄다) 잠깐만.

지현 : 괜찮아요?

수호 : (지현의 어깨가 따뜻해서일까…그대로 가만히 있는데!) 

김정현은 대본을 어떻게 표현했을까. (드라마에선) ‘기댐’은 없고 ‘구토’만 있다. 곧바로 옥상 난간으로 돌진, 구역질. 끝.

수호 : 그럴까. (자리에서 일어서다 갑자기 난간으로 달려간다)

수호 : 우~ 웩

김정현은 철저하게 상대 배우를 무시했다.

‘대본’의 김정현은, 서현의 손목에 시계를 채워줘야 한다(6회). 머리에 붙은 꽃잎을 떼줘야 한다(7회). 넘어지면 일으켜 세워야 한다(7회). 쇼핑백을 (손으로) 건네야 하고, 옷매무새를 잡아줘야 한다(10회).

‘화면’의 김정현은, 해당 장면을 수정했다. 시계를 테이블 위에 올려 놓고, 쇼핑백을 바닥에 내려 놓는다. 손을 잡으려다 (주먹을 쥐며) 멈춘다. 서현이 돌부리에 넘어지는 장면은 아예 사라졌다.

덧붙여 한국 드라마 역사, 아니 세계 드라마 사상 최초로 ‘거리두기’ 버진로드를 선보였다. 화환 없는, 하객 없는, 부조 없는 결혼식이 아닌, 팔짱 없는 결혼식이다.

급기야 김정현은 드라마 하차를 결정한다. 최호철 작가는 작품을 수정해야 했다. 수호가 지현을 구하려다 바닷가에서 익사하는 장면(12회 엔딩~13회 오프닝)을 넣었다.  

다음은 마지막 촬영을 지켜본 현장 관계자의 증언이다.

”각각 바스트 샷을 땄습니다. 서현의 얼굴을 찍을 때, 김정현은 잡히지 않아요. 서현이 감정 몰입을 위해 김정현 얼굴에 손을 갖다 댔습니다. 김정현이 고개를 쓱 돌리더군요. 보는 우리가 더 당황스러웠습니다.” (제작사 관계자1)

공과 사가 있다.

김정현이 출연하는 드라마는 ‘공’이다. 방송 전파를 통해 대중과 만나는 약속이다. 김정현이 사랑하는 서예지는 ‘사’다. 개인의 연애를 작품에 끌어들여서는 안된다.

’디스패치’가 만난 현장 관계자들은 울분을 터트렸다.  

"최호철 작가는 방송 중반 맹장이 터졌고, 장염을 앓았어요. 핏주머니를 찬 채로 작업실에서 일했습니다. 다들 목숨 걸었다고요." (현장 관계자 2)

"제작 발표회 사건은 있을 수 없는 일입니다. 서현이 몰입을 하려고 하면 방해(?)를 했어요. 마음 고생이 심했죠. 많이 울었습니다." (제작사 관계자 2)

"무술팀도 화가 났습니다. 서현이 차에 치이려는 장면이 있었어요. 김정현이 손으로 차를 막겠다는 겁니다. 무슨 ‘아이언맨’도 아니고." (현장 관계자 3)

배우는 드라마에서만 연기를 해야 한다. 김정현은 현실에서 멜로를 찍었다. 동료에 대한 배려, 스태프에 대한 예의, 시청자에 대한 약속은 없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