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ispatch=정태윤 인턴기자] '레드벨벳' 예리가 판타지 로맨스 드라마에 도전한다. '펜타곤' 홍석과 연기 호흡을 맞출 예정이다.

예리와 홍석은 디지털 드라마 '블루버스데이'(극본 문원영·구소연, 연출 박단희) 주인공으로 캐스팅됐다. 지난 5일 서울 모처에서 대본 연습을 진행했다.

'블루버스데이'는 판타지 로맨스 드라마다. 죽은 첫사랑을 살리기 위해 과거와 현재를 오가는 여자의 이야기를 그렸다.

예리는 주인공 오하린 역할을 맡았다. 하린은 10년 전 첫사랑을 잃는 아픔을 겪었다. 우연히 그가 남긴 사진을 발견, 10년 전 그날로 돌아간다.

홍석이 하린의 첫사랑 지서준을 연기한다. 서준은 마음 속에 그늘을 가졌다. 하린에게 고백하려던 날 사진실에서 돌연 세상을 떠난다.

예리는 "즐기면서 촬영할 수 있도록 열심히 노력하겠다. 많은 분들의 응원과 관심 부탁드린다"고 소감을 전했다.

한편 '블루버스데이'는 종합 콘텐츠 스튜디오 '플레이리스트'가 제작한다. 올해 여름 공개를 목표로 하고 있다.

<사진제공= 플레이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