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ispatch=송수민기자] tvN 새 토일드라마 ‘마인’(극본 백미경, 연출 이나정) 측이 25일 대본리딩 현장을 공개했다. 이보영, 김서형, 이현욱, 옥자연, 차학연, 정이서 등이 한자리에 모였다.

‘마인’은 세상의 편견에서 벗어나 진짜 나의 것을 찾아가는 강인한 여성들의 이야기를 그린 드라마다. ‘품위있는 그녀’의 백미경 작가가 집필을 맡았다. ‘쌈, 마이웨이’의 이나정 PD가 연출을 담당한다.

대본리딩에 앞서 백미경 작가는 “연기를 잘하시는 배우분들을 모시게 되어 영광이다”며 “캐릭터 하나, 하나에 집중해서 최선을 다해서 대본 작업에 집중하겠다”고 사기를 띄웠다.

배우들은 상상 이상의 에너지를 뿜어냈다. 먼저 이보영은 전직 톱 배우이자 효원 그룹의 둘째 며느리 서희수 역으로 완벽 변신했다. 재벌가에서 갖은 노력을 하면서도 매사 당당하다. 

김서형은 정서현 캐릭터를 소화했다. 서현은 재벌가 출신으로, 효원 그룹 첫째 며느리다. 타고난 귀티에 지성까지 겸비했다. 그 어떤 상황에서도 차가운 표정을 유지한다. 

이 외에도 이현욱, 옥자연, 차학연, 정이서, 박원숙, 박혁권, 김혜화 등의 배우들까지 합세했다. 이들은 연기 앙상블을 펼칠 것으로, 드라마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한편 '마인'은 올해 상반기 첫 방송될 예정이다.

<사진제공=tv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