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ispatch=김지호기자] '더보이즈' 선우가 학폭 가해 연예인으로 지목됐다. 선우 측은 루머라는 입장. 법적 조치를 검토하고 있다. 

'크래커 엔터테인먼트'는 23일 "최근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 및 포털사이트, SNS 등을 통해 선우에 대한 도를 넘는 허위 사실이 유포되고 있다"고 말문을 열었다.

학폭은 없었다는 것. "삭제된 게시물에 언급된 내용과 같은 신체적인 폭력 등을 가한 사실이 없음을 안내드린다"고 부인했다. 

네티즌 A씨가 지난 22일 선우의 중학교 동창을 자처했다. A씨는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더보이즈 선우 이제 너 그만 보고 싶어"라는 제목의 글을 올렸다.

A씨는 선우가 중학교 재학 중 여자친구를 폭행했다고 주장했다. 글은 곧 삭제됐고, A씨는 해당 커뮤니티를 탈퇴한 것으로 알려진다. 

선우 측은 "온라인 내 근거 없는 허위 사실 작성 및 유포 등은 법적 조치를 위해 검토를 진행하고 있다"며 "보다 적극적인 대응을 하겠다"고 덧붙였다. 

<사진=디스패치D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