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ispatch=박혜진기자] ‘에버글로우’ 아샤(허유림·22)가 학교 폭력 가해자로 지목됐다. 아샤 측은 “사실무근”이라고 강조했다.

위에화엔터테인먼트 측은 23일 ‘디스패치’에 “본인 확인 결과, 전혀 사실이 아니다”고 밝혔다.

지난 22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중학교 동창이라고 주장하는 A씨가 글을 올렸다. 

A씨가 아샤의 친한 남자 친구와 사귀게 되면서부터 언어폭력과 신체 폭행이 시작됐다는 것.

A씨는 “(아샤가) 저에게 ‘걔(남자친구)랑 어디까지 해봤냐. 나는 ○ 해봤는데 넌 아직이야?’라면서 수위 높은 성적 발언을 했다”고 주장했다.

그 수위가 점차 높아졌다는 것. A씨는 “입에 담을 수 없는 성적인 발언들을 지속해서 했다”고 말했다.

당시 남자친구와 헤어진 이후에도 괴롭힘이 지속됐다는는 주장이다. "제 목덜미를 잡아 창문에 억지로 얼굴을 민 후, 운동장에 있던 그 남자를 향해 '얘가 너랑 ○ 하고 싶데!’라며 큰 소리로 얘기했다”고 호소했다.

A씨는 “다음 학년에 (아샤가) 친하게 지내자더라”며 “저의 고통은 그에게는 한순간의 재미일 뿐이였다. 저는 아직도 안 좋은 소문 속에 살고 있다”고 말했다.

이에 아샤 측은 “글쓴이가 누구인지 알지 못한다”며 “진위여부 확인 안 된 무분별한 추측성 보도 및 허위사실 유포를 멈춰달라”고 선을 그었다.

법적인 대응도 고려 중이다. 관계자는 “(허위사실 유포가) 지속할 시에는 아티스트 보호를 위해 강력히 대응할 것”이라고 전했다.

<사진=디스패치D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