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ispatch=김지호기자] 한서희가 유튜브 채널 오픈을 예고했다. 채널명은 '서히코패스'. 오는 9일 오후 4시 첫 영상을 공개할 예정이다.

한서희는 6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 '서히코패스'에 티저 영상을 올렸다. 그는 "나를 모르는 사람이 있어? 악명 높은 나를?" 이라 소개했다.

실제로, 한서희는 'YG 저격수'로 통한다. '아이콘' 비아이의 대마초 흡연 및 LSD 교부에 관해 공익 제보했다. 양현석의 수사 무마 의혹도 제기했다. 

양현석으로 인해 미국에 가야 했다고도 진술했다. 양현석이 '빅뱅' 탑의 대마초 흡연 사실을 은폐하려 했다는 것. 한서희는 지난해 검찰 조사에 임했다. 

한서희는 '관종' 비판에 대해서도 쿨하게 인정했다. "누누이 계속 얘기하지만, 사람은 누구나 관심 받고 싶어 한다"며 "유튜브는 하고 싶었다"고 밝혔다.

한서희의 채널에서는 여러 파격적 이야기들을 들을 수 있을 전망이다. 한서희는 "마약? 동성? YG?" 라고 말하며 기대감을 끌어올렸다.

<사진출처=한서희 유튜브 채널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