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ispatch=송수민기자] 배우 유아인이 영화 ‘서울대작전’(감독 문현성) 출연을 검토 중이다.

유아인 소속사 ‘UAA’ 관계자는 8일 “유아인이 최근 영화 서울대작전 출연을 제안 받은 것은 맞다”고 밝혔다.

다만 확정 사안은 아니다. 관계자는 “제안받은 작품 중 하나”라고 선을 그으며, “다양한 작품을 두고 논의하고 있다”고 전했다.

‘서울대작전’은 범죄오락 액션이다. 1988년 서울올림픽을 배경으로 벌어지는 상계동 베이비 드라이버들의 비자금 스틸 작전을 그렸다.

스펙트럼 넓은 연기가 기대된다. 그도 그럴 것이, 유아인은 그동안 ‘베테랑’, ‘사도’, ‘버닝’, ‘국가부도의 날’, ‘#살아있다’ 등 다양한 장르에서 열연한 바 있다. 

한편 유아인은 최근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지옥’ 촬영을 마쳤다. 신흥 종교 수장 ‘정진수’로 분해 파격적인 연기 변신을 펼친다.

'지옥'은 인기 웹툰을 원작으로 한 드라마다. '반도'와 '부산행'의 연상호 감독이 연출 및 각본을 맡았다. '송곳'의 최규석 작가가 공동 각본을 담당한다. 

<사진=디스패치D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