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ispatch=박혜진기자] 배우 김정현과 신혜선이 조선시대 ‘쇼윈도 부부’로 분한다. 유쾌한 극으로 안방극장을 사로잡을 계획이다.

tvN 새 토일 드라마 ‘철인왕후’(연출 윤성식, 극본 박계옥‧최아일) 측이 28일 대본 리딩 현장을 공개했다.

윤성식 PD와 박계옥, 최아일 작가를 비롯해 김정현, 신혜선, 배종옥, 김태우 등이 참석했다.

김정현은 비밀 많은 허수아비 왕 ‘철종’으로 분했다. 겉보기엔 허술하고 만만하지만, 날카롭고 단단한 내면을 지닌 캐릭터를 표현했다.

섬세한 연기력을 펼쳤다. 김정현표 능청 연기로 현장을 압도했다. 코믹함과 카리스마를 오갔다. 두 얼굴의 임금을 탁월하게 표현했다.

특히, 신혜선과의 유쾌한 케미가 돋보였다. 신혜선은 조선 시대 중전 ‘김소용’ 역을 맡았다. 청와대 셰프의 영혼이 깃든 이중인격 연기를 펼쳤다.

두 사람의 케미가 현장 분위기를 달궜다. 김소용과 철종의 관계 변화를 다이내믹하게 그려냈다. 끈끈한 전우애와 신박한 설렘을 넘나들었다.

배종옥이 궁중 권력의 실세 ‘순원왕후’를 맡았다. 위엄 넘치지만, 유쾌한 기조를 잃지 않는 노련한 연기로 극을 이끌었다.

김태우는 순원왕후의 동생이자, 권력의 핵심인 ‘김좌근’으로 변신했다. 이외에도 나인우(김병인 역), 김인권(만복 역) 등이 활약했다.

제작진은 “배우들이 캐릭터의 매력을 극대화했다”며 “독특한 소재의 퓨전 사극 코미디를 맛깔나게 살려냈다”고 흡족해했다.

이어 “참신한 설정과 궁중 로맨스의 설렘, 치열한 암투가 조화를 이룬 차별화된 퓨전 사극 코미디를 보여드리겠다”고 기대를 당부했다.

‘철인왕후’는 퓨전 사극 코미디다. 불의의 사고로 허세남 영혼이 깃들게 된 중전(신혜선 분)과 두 얼굴의 임금(김정현 분) 사이에서 벌어지는 이야기다.

‘화랑’, ‘왕의 얼굴’, ‘각시탈’의 윤성식 PD와 ‘닥터 프리즈너’의 박계옥 작가, 영화 ‘6년째 연애 중’의 최아일 작가가 의기투합했다.

‘철인왕후’는 오는 12월 첫 방송 한다.

<사진제공=tv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