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ispatch=송효진기자] 24일 오후 열린 jtbc '경우의 수' 온라인 제작발표회에서 주연배우들이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신예은과 옹성우는 다정한 포즈로 케미스트리를 자랑했다.

한편 ’경우의 수'는 10년에 걸쳐 서로를 짝사랑하는 남자와 여자의 리얼 청순 로맨스로 오늘(25일) 밤 11시 첫 방송한다.

짝사랑만 10년째

가을의 커플

<사진제공=jtb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