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ispatch=김수지기자] '엑스원'이 데뷔 1주년을 기념했다. 한승우, 조승연, 김우석, 이한결, 차준호, 손동표, 강민희, 이은상, 송형준, 남도현 등이 뭉쳤다.

'엑스원' 측근은 28일 '디스패치'와의 통화에서 "엑스원 멤버들이 지난 27일 서울 강남의 한 모처에서 만남을 가졌다"며 "오랜 만에 모여 데뷔일을 자축했다"고 밝혔다.

지난 1월 팀 해산 후 첫 만남이다. 엑스원은 '프로듀스' 전 시즌 조작 사실이 드러나면서 해체됐다. 이날 김요한은 솔로 싱글 '노 모어' 활동으로 참석하지 못했다.

팀 해체 이후 팬들의 사랑은 변함 없었다. 엑스원 팬들은 지난 27일 '#플라이하이_엑스원_1주년 축하해'라는 해시태그 릴레이 이벤트를 펼쳤다.

한 관계자는 "멤버들이 사적으로 연락을 자주 하고 있다. 함께 데뷔하고 고생한 만큼 우정도 남다르다. 이날도 조촐하게 1주년 기념하고 헤어졌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