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ispatch=박혜진기자] ‘AOA’ 출신 권민아가 악플러를 상대로 손해배상청구소송을 제기했다.

우리액터스는 24일 “권민아를 음해하였던 디시인사이드 유저 A씨를 상대로 민사상 손해배상청구소송을 제기하였다”고 밝혔다.

소속사 측은 “권민아양의 건강이 급격히 나빠져 회사에서도 더는 간과할 수 없다 판단되어 소송을 제기하게 되었다”고 소송 이유를 설명했다.

관계자는 “A씨는 ‘디시인사이드’와 네이트 판 등에서 권민아를 음해하고 있다”며 “차마 입에 담기 어려울 정도의 인격 살인 행위가 자행되고 있다”고 호소했다.

이로 인해 권민아의 건강이 악화했다는 것. “최근 권민아의 증세가 다시 급격하게 안 좋아지기 시작했다. 더 묵과할 수 없었다”고 말했다.

다른 악플러들에게도 법적 대응을 할 방침이다. 관계자는 “순차적으로 다른 유저들에 대한 법적 조치 또한 진행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소속사 측은 “부디 권민아를 음해하는 행위를 멈춰 주실 것을 부탁드린다”며 “부적절한 행위가 계속될 경우 민·형사상 가능한 모든 법적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마지막으로 “권민아의 前 소속사 FNC와는 무관하고, 디시인사이드에서 권민아를 음해하고 있는 유저들을 상대로 취하는 법적조치임을 밝힌다”고 덧붙였다.

<사진=디스패치D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