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ispatch=구민지기자] 가수 화사가 음원 강자의 면모를 자랑했다. 신곡으로 국내 음원차트에서 선전 중이다.

화사는 지난 29일 첫 미니앨범 '마리아'를 발표했다. 동명의 타이틀곡으로 30일 오전 9시 기준, 지니에서 실시간 차트 1위를 차지했다. 멜론 2위, 네이버뮤직 2위, 벅스 3위 등 차트 상위권에 올랐다.

'마리아'는 화사의 자작곡이다. 또 다른 자아 마리아로 분해 진솔한 이야기를 풀었다. 녹록지 않은 삶이지만 자신을 위해 다시 일어나 한발 내딛자는 내용을 담았다.

다른 곡도 반응이 뜨겁다. '키딩'(Kidding), '와이'(WHY), '아임 배드 투'(I'm bad too), 'LMM', '멍청이' 등 앨범에 수록된 전곡이 순위권에 진입했다.

연예계에서도 '마리아' 열풍이 불고 있다. 배우 이다희와 '원어스' 환웅, '원위' 동명이 '마리아 챌린지'에 동참한 것. 댄스 영상으로 화사를 응원했다.

이로써 화사는 솔로 가수로서의 입지를 확고히 했다. '멍청이'에 이어 연속 흥행에 성공했다. 노래 실력과 확실한 콘셉트로 대중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한편 화사는 앨범 수록곡 'LMM' 뮤직비디오도 오픈할 예정이다.

<사진제공=RB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