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훌륭' 강형욱이 보호자와 반려견의 신뢰감 쌓기 훈련을 하던 중 분노하고 말았습니다. 보호자가 적극적인 태도를 보이지 않았기 때문인데요.

지난 22일 오후 방송된 KBS 2TV '개는 훌륭하다'에서는 고민견 '코비'와 '담비'의 사연이 소개됐습니다.

이날 보호자 모녀는 반려견 코비(보더콜리)의 심한 입질이 고민이라고 전했는데요. 이후 모녀의 집으로 찾아간 강형욱은 또다른 보더콜리 담비가 존재한다는 사실에 놀라고 말았습니다. 제작진이 사전 답사를 왔을 때만해도 담비는 없었던 것. 그 사이 한 마리를 더 키우게 된 건데요.

코비는 틈만 나면 담비를 괴롭혔습니다. 때문에 담비는 늘 화장실 변기 뒤에 숨어 지내야 했는데요.

강형욱은 모녀가 이미 코비 문제로 고민을 신청한 상황에서 담비를 데려왔다는 사실에 답답해 했죠. 다만, 그동안 대화가 적었던 모녀의 사이가 녀석들로 인해서 좋아졌다는 사실에 "한 편으로는 보호자들의 마음을 이해한다"며 공감하기도 했는데요.

하지만 코비와 담비가 상호작용을 할 수 없게 될 것을 암시한 강형욱은 한참을 고민한 끝에 보호자 앞에 무릎을 꿇고 담비를 다른 곳으로 보낼 것을 제안했습니다. 코비와 담비가 함께 하면 할수록 문제가 더 심각해질 것이라고 판단했기 때문. 보호자는 담비를 선뜻 보낼 수 없었기에 눈물을 터트리며 이를 거절했는데요. 강형욱은 어쩔 수 없이 훈련을 중단하고 말았습니다.

그럼에도 포기하지 않은 강형욱은 근본적인 문제를 해결하고자 보호자 모녀와 코비, 담비를 다시 만났는데요.

강형욱은 딸 보호자와 코비의 신뢰감 쌓기 훈련을 진행했습니다. 코비가 방석을 터치하면 칭찬해주는 간단한 훈련이었죠.

이후 코비가 파란색 방석을 터치했고, 강형욱은 "'예스'라고 말해야 한다"고 알려줬습니다. 하지만 딸 보호자는 코비가 방석을 터치해도 칭찬을 하지 않았는데요.

강형욱은 애써 웃음을 지어보였고, 훈련은 다시 진행됐습니다. 코비가 또다시 방석을 터치했음에도 보호자는 칭찬을 하지 않았는데요.

이 같은 상황이 여러번 반복됐고, 강형욱은 결국 훈련을 폭발하고 말았죠. 결국 2차 훈련까지 중단돼 안타까움을 자아냈습니다.

<사진출처=KBS 2TV '개는 훌륭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