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아인과 박신혜가 빛나는 비주얼로 완벽한 투샷을 뽐냈다.

영화 ‘#살아있다’ 언론시사회가 15일 오후 서울 광진구 자양동 건대입구 롯데시네마에서 열렸다.

유아인과 박신혜는 다정하게 손을 꼭 잡고 취재진과 포토타임을 가졌다. 달달한 케미가 인상적이었다.

한편 ‘#살아있다’는 원인불명 증세의 사람들이 공격을 시작하며 통제 불능에 빠진 가운데 데이터, 와이파이, 문자, 전화 모든 것이 끊긴 채 홀로 아파트에 고립된 이들의 이야기를 그린 생존 스릴러다. 오는 24일 개봉 예정.


<영상=김미류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