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진영과 조진웅이 감독과 배우로 첫 공식 석상에 모습을 비췄다.

영화 ‘사라진 시간’ 언론시사회가 9일 오후 서울 광진구 자양동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열렸다.

정진영과 조진웅은 티키타카 하는 모습으로 훈훈한 선후배 사이를 입증했다. 

한편 ‘사라진 시간’은 의문의 화재사건을 수사하던 형사 ‘형구(조진웅 분)’가 자신이 믿었던 모든 것이 사라지는 충격적인 상황과 마주하면서 자신의 삶을 찾아 나서는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배우 정진영이 메가폰을 잡았으며 오는 18일 개봉 예정.

<영상=김미류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