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해인이 생애 단 한 번 뿐인 신인상을 안았다. 

‘제56회 대종상 영화제’ 시상식이 3일 오후 서울 광진구 광장동 그랜드 워커힐 서울에서 열렸다.

정해인은 영화 '유열의 음악앨범'으로 신인 남우상을 받았다. 정해인은 "이 상은 제가 잘 해서가 아니라 앞으로 잘 하라고 주신 것으로 생각하겠습니다" 라며 수상 소감을 밝혔다.

한편 ‘제56회 대종상 영화제’는 코로나19 재확산에 따라 지난 1962년 이후 처음으로 무관객으로 시상식이 진행된다. 이휘재와 한혜진이 사회를 맡았으며 오후 7시부터 MBN을 통해 생중계된다.

<영상=김미류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