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ispatch=송수민기자] 가수 옹성우가 팬클럽 '위로'(WELO) 창단일을 맞아 팬들과 특별한 시간을 보냈다.

옹성우는 지난 24일 새벽 네이버 브이 라이브를 통해 '위로(WELO, 옹성우 팬클럽) 탄생 1주년'이라는 제목의 팬클럽 랜선 생일 파티를 진행했다.

먼저 팬들에게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그는 "1년이라는 특별한 시간을 함께해줘서 감사드리고 항상 저의 위로가 되어주어서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팬들을 위한 깜짝 선물도 준비했다. 차 안을 'WELO'라는 풍선으로 꾸미고 팬클럽 탄생화인 헬리오트로프로 장식된 케이크를 준비해 큰 감동을 안겼다.

옹성우는 "여러 가지 다양한 날들과 일들이 있겠지만 저는 오래도록 옹성우로서 존재할 것이고 위로의 옹성우로서 좋은 모습과 마음들을 보여주려고 노력하겠다"고 다짐했다.

마지막으로 "위.널.평.사(위로 널 평생 사랑해)하는 나날들을 보내고 싶다"며 "늦은 시간까지 많이 봐주셔서 감사하고 더 행복한 생일을 보내보자"며 마무리했다.

팬들의 반응은 폭발적이었다. 팬클럽 랜선 생일 파티는 15만 명이 넘는 팬들이 함께했다. 방송 종료 직후 1,400만이 넘는 하트 수도 기록했다.

한편 옹성우는 올해 하반기 방영 예정인 JTBC 금토드라마 '경우의 수' 촬영에 매진 중이다.

<사진제공=판타지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