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ispatch=박혜진기자] 영화 ‘지구를 지켜라’(감독 장준환)가 할리우드에서 리메이크된다.

미국 매체 ‘데드라인’은 7일(현지 시각) “장준환 감독이 데뷔작 ‘지구를 지켜라’를 할리우드에서 리메이크한다. 그가 메가폰을 직접 잡는다”고 보도했다.

‘유전’과 ‘미드소마’의 아리 에스터 감독이 제작에 참여한다. CJ엔터테인먼트가 투자 및 배급을 맡는다. 이미경 CJ 부회장이 총괄 프로듀서로 활약한다.

아리 에스터 감독은 “가장 주목할만한 영화 중 하나”라며 “상징적인 작품을 미국으로 가져와 세계의 혼란을 반영할 기회가 생겨 주저 없이 뛰어들었다”고 전했다.

이미경 부회장은 공식 성명에서 “‘기생충’의 성공으로 배운 것은 전 세계 관객이 큰 주제 안에서 장르에 국한되지 않는 작품으로 소통한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장준환 감독 역시 이를 표출할 수 있는 감독”이라며 “현 상황과 맞닥뜨린 리메이크가 매우 기쁘다”고 기대감을 드러냈다.

'지구를 지켜라'는 지구를 정복하려는 외계인 강만식(백윤식 분)과 지구를 지키려는 병구(신하균 분)의 사투를 그린 작품이다. 

지난 2003년 개봉해 7만 명을 동원했다. 흥행에는 참패했었다. 하지만, 평단에서는 의미 있는 메시지, 주목할만한 연출력으로 호평했다. 

<사진출처=데드라인 홈페이지, '지구를 지켜라' 포스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