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ispatch=오명주기자] "해온 게 음악밖에 없어요. 그렇기에 포기도, 다짐도 할 수 없었습니다. 음악은, 죽을 때까지 가지고 가야 할 운명이라고 해야 할까요." (킴보) 

야심 차게 가요계에 출사표를 내밀었다. 당연히 꿈을 이룰 수 있을 거라 생각했다. 그저, 꿈을 따라 온 힘을 다해 달렸다. 뜨겁게 노래하고, 열정적으로 춤을 췄다.

그러나 꽃길은 아니었다. 수많은 앨범을 냈어도, 대중의 사랑을 받는 일은 쉽지 않았다. 그렇게 데뷔 5년 만에 해체 수순을 밟아야 했다.

그래도, 다시 출발선으로 돌아왔다. 음악은, 곧 운명이니까….

'스피카' 출신 김보아와 김보형이 다시 한번 달리기를 시작했다. 그룹명은 '킴보'. 한 걸음 한 걸음, 꿈을 향해 나아가고 있다.

"저희, 이제 막 출발했어요. 작은 것 하나라도 최선을 다해야죠. 그동안 쉰 만큼, 팬들에게 좋은 음악으로 찾아뵙고 싶어요. 가능한 한 자주요."

지금부터, 신인 여성 듀오 '킴보'의 이야기다.

김보아와 김보형은 어렸을 때부터 같은 꿈을 꿨다. 바로, 가수가 되고 싶다는 것. 노래를 만들거나, 노래를 부르는 사람이 되겠다는 목표 외엔 생각해 본 적이 없었다.

지난 2012년 기회가 찾아왔다. 둘은 5인조 여성 그룹 '스피카'로 데뷔했다. 이효리가 진두지휘하는 예능 '이효리의 X언니'로 이름도 알렸다. 일명, '될 것 같은' 가수였다.

그러나 난관의 연속이었다. 그룹은 이렇다 할 히트곡을 내지 못했다. 앨범 사이사이 점차 공백기가 길어졌다. 결국 데뷔 5년 만에 해체라는 아픔을 겪었다.

"정말 많이 지쳐 있었어요. 데뷔부터 해체까지 항상 저희는 '아, 얘네 될 것 같은데'라는 말을 들어왔거든요. 늘 더 잘해야 한다는 압박감이 있었어요." (김보형)

하지만 좌절도, 포기도, 쉽지 않았다. 늘 음악에 목 말랐고, 무대가 그리웠기 때문이다. 그래서, 모든 걸 내려놨다. 다시 처음으로 돌아갔다.

"그동안 해온 게 음악 밖에는 없어요. 음악을 포기한 적도 없고, 그럴싸한 말로 (포기를) 다짐한 적도 없죠. 그냥, 저희 운명 같아요. 그저 잠시 쉬어간다고 생각했습니다." (김보아)

시작은 단순했다. 킴보는 "해체 후 휴식기를 가지면서 푹 쉬었다"며 "그냥 일상생활을 하다 '우리 같이 팀 해볼까?'라는 이야기가 자연스럽게 나왔다"고 당시 기억을 떠올렸다. 

그렇게, 또 한 번 신인이 됐다. 둘의 이름을 따서 '킴보'라는 활동명을 지었다. 지난 10일 두 사람의 첫 곡 '땡큐, 애니웨이'(Thank you, Anyway)도 발표했다.

'땡큐, 애니웨이'는 세련된 팝 발라드 장르의 곡이다. 세상과 단절된 상황에서 벽을 뚫고 이겨내겠다는 희망찬 메시지를 담았다. 킴보가 직접 작사·작곡에 참여했다.  

무엇보다도, 팬들을 위로하고 싶었다. 김보형은 "지친 시기에 팬들의 응원 덕분에 다시 일어설 수 있었다"며 "팬들에게 고맙다는 메시지를 담은 곡"이라고 설명했다. 

동시에, 킴보를 어루만지는 노래이기도 했다. 아무리 힘들어도, 앞으로 나가겠다는 의미를 담은 것. 그렇기에 두 사람에게 '땡큐, 애니웨이'는 특별한 곡이다.

"출발선에 쪼그려 앉아, 출발 만을 기다리는 느낌을 담고 싶었어요. 출발 시간이 너무 오래 걸려, 다리에 쥐가 나 뛰지 못하는 그런 절박한 느낌? 그럼에도, 뛰어야 한다는 것. 딱 저희 이야기에요." (김보아)

킴보는 이제 막 달리기를 시작했다. 그 길이 어떨지는, 알 수 없다. 때로는 꽃길일 수도 있고, 때로는 가시밭길일 수도 있다.

그럼에도 킴보는 두려워하지 않는다. 이미 시작한 달리기, 끝까지 가 보고 싶다는 것. 실제로 킴보는 이미 다음 곡 작업을 시작했다.

킴보는 "최대한 빨리 새로운 곡들을 많이 들려드리는 것이 저희 목표"라며 "오래 기다려 주신 팬들을 위해 힘닿는 데까지 노래하고 싶다"고 말했다.

팬들을 위해, 또 자신들을 위해….

"그래야 팬들에게 당당할 수 있으니까요. 팬들에게는 '우리 이제 노래 많이 냈어. 들어줘. 앞으로 더 열심히 노래 낼 거야' 하고 말해주고 싶어요." (김보아)

"앞으로는 틀에 갇히지 않은 음악을 하고 싶어요. 팬들이 저희 공연을 보고 '킴보 공연에 가면 스트레스가 다 풀려' 라고 말해 주셨으면 해요." (김보형)

<사진제공='킴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