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ispatch=김수지기자] 미국 토니상 시상식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무기한 연기됐다. 토니상은 브로드웨이(연극·뮤지컬) 아카데미상으로 불릴 정도로 공신력 있는 시상식이다.

토니상 시상식 측은 25일(현지시간) "시상식을 연기하고, 추후 일정을 다시 잡겠다"며 "브로드웨이 커뮤니티와 예술가, 팬들의 안전이 우선이다"고 밝혔다.

올해 토니상 시상식은 6월 7일 뉴욕에서 열릴 예정이었다. 하지만 미국 전역에 코로나 19가 확산되면서, 브로드웨이도 영업을 중단한 상태다.

이는 뉴욕시가 지난 12일부터 500명 이상의 모임을 금지시켰기 때문이다. 코로나 19 여파로, 뉴욕 메트로 폴라탄 오페라를 비롯해 주요 엔터테인먼트관이 문을 닫았다.

마지막으로 토니상 시상식 측은 다시 만날 것으로 약속했다. 관계자는 "향후 안전할 때 다시 모여 브로드웨이를 축하하자"고 전했다.

<사진출처=토니상 시상식 홈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