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ispatch=박혜진기자] 배우 이민호가 치명적인 매력을 가진 황제로 돌아온다.

SBS-TV 새 금토 드라마 ‘더 킹-영원의 군주’(이하 ‘더 킹’) 측이 16일 이민호의 현장 스틸을 공개했다.

강렬한 카리스마가 느껴졌다. 대한제국 황제 이곤으로 변신한 모습. 이민호는 황실에서 황제 제복을 입은 채 위엄있는 자태를 선보였다. 훤칠한 비주얼로 황제의 모습을 완성했다. 

‘더 킹’은 판타지 로맨스다. 차원의 문(門)을 닫으려는 이과형 대한제국 황제 이곤과 사랑을 지키려는 문과형 대한민국 형사 정태을이 두 세계를 넘나드는 이야기다.

이민호는 대한제국 황제, 이곤 역을 맡았다. 수려한 외모와 기품 있는 자태, 고요한 성품에 문무를 겸비한 완벽 군주다. 강박감이 있어 정확한 숫자들을 좋아하는 이과형 인물이다. 

이민호는 “긴 공백 끝에 ‘더 킹’으로 여러분을 찾아뵙게 됐다”면서 “오래 기다려주신 만큼 좋은 모습으로 곧 다가가겠다”고 설레는 마음을 전했다.

3년 만에 안방극장 복귀다. 김은숙 작가와 ‘상속자들’ 이후 다시 호흡을 맞춘다. 두 사람의 시너지가 기대된다

이민호는 “작가님과 성숙한 모습으로 다시 한번 작업 할 수 있게 되어 더욱 뜻깊다”며 “2번째인 만큼 더 좋은 작품을 위해 노력하겠다. 많은 기대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제작사 측은 “이민호는 김은숙 작가가 그리는 상상 속 이곤 이라는 인물에 숨을 불어넣고 있다. 최적의 캐스팅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이민호의 연기 인생 2막을 여는 인생 캐릭터가 되리라고 믿어 의심치 않는다”면서 “이곤의 활약이 눈부시게 빛날 ‘더 킹’에 많은 관심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또 하나의 신드롬이 예상된다. 김은숙 작가와 ‘태양의 후예’의 백상훈 PD, 그리고 ‘검색어를 입력하세요 WWW’의 정지현 PD가 의기투합했다. 

‘하이에나’ 후속으로 다음 달 금, 토요일 밤 10시에 방송된다. 

<사진제공=화앤담픽쳐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