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도연과 정우성이 데뷔 후 처음으로 영화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짐승들'로 연기 호흡을 맞췄다.

영화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짐승들' (감독 김용훈) 언론시사회가 3일 오후 서울시 강남구 삼성동 코엑스 메가박스에서 열렸다.

전도연과 정우성의 조합만으로도 영화에 대한 기대감을 높이게 했다. 훈훈한 투샷이 인상적이었다.

한편,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짐승들'은 인생 마지막 기회인 돈 가방을 차지하기 위해 최악의 한탕을 계획하는 평범한 인간들의 범죄극이다.

<영상=김미류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