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엑소' 수호가 극 중 주인공인 그윈플렌 역을 완벽히 소화했다.

뮤지컬 '웃는 남자' 프레스콜이 14일 오후 서울 서초구 양재동 예술의 전당 오페라 극장에서 열렸다.

수호가 카리스마 넘치는 눈빛으로 무대를 압도했다. 폭발적인 가창력이 인상적이었다.

한편, '웃는 남자'는 빅토르 위고의 소설을 원작으로 신분 차별이 극심했던 17세기 영국, 끔찍한 괴물의 얼굴을 하고 있지만 순수한 마음을 지닌 그윈플렌의 여정을 따라 정의와 인간성이 무너진 세태 비판하고 인간의 존엄성과 평등의 가치에 대해 깊이 있게 조명한 작품이다. 지난 9일부터 3월 1일까지 예술의전당 오페라극장에서 공연한다.


<영상=김미류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