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ispatch=김지호기자] 배우 정일우가 성탄절을 맞이해 뜻깊은 나눔을 실천했다.

정일우는 지난 15일 서울 방배동 커피상회에서 '2019 정일우와 함께 하는 사랑나누기 바자회'를 개최했다. 추운 겨울, 어려운 이웃에게 도움의 손길을 나누자는 취지다. 

이날 정일우는 의류, 신발, 액세서리 등 개인 소장품을 내놓았다. 자신이 직접 기획한 라이프스타일 멀티플랫폼 '크리빗'(KRIBBIT)의 상품들도 기부했다. 

특별 이벤트도 열었다. 정일우의 사진, 바자회 팀복 등을 경매에 부쳤다. 이날 정일우의 많은 팬들이 모여, 따뜻한 선행에 동참했다. 

바자회에 앞서 온라인 경매도 진행했다. 지난 3일, '메이크 스타'를 통해 12점의 물품을 출품한 것. 그간 작품 활동 중 입었던 의상들을 내놓았고, 모두 낙찰됐다. 

온·오프라인 수익금은 전액 기부했다. 지난 23일 '서울가톨릭사회복지회'에 전달했다. 기부금은 향후 도움이 필요한 어려운 이웃에게 전해질 예정이다. 

한편 정일우는 '서울가톨릭사회복지회'의 홍보대사다. 현재 연극 '엘리펀트 송' 주연으로 무대에 오르고 있다. KBS-2TV '신상출시 편스토랑'에서도 활약 중이다. 

<사진제공=제이원인터내셔널컴퍼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