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 전직 축구선수가 횡단보도에서 음란 행위를 벌이다 적발됐습니다. 그 주인공은, 다름 아닌 닐 쉬펄리(45)인데요. 

BBC, CNN 등 해외 외신 보도에 따르면, 닐 쉬펄리는 최근 런던 서부 힐링턴의 한 도로에서 이와 같은 일을 벌였습니다. 차 안에 탑승해있던 그는 횡단보도를 지나가던 모녀를 보고 자위행위를 하다 적발됐는데요. 

피해자는 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쉬펄리가 차 안에 타있었는데 우리를 계속 바라보고 있었다. 자세히 보니까 자위행위를 하고 있었다”고 진술했습니다. 

그는 결국 공공장소 음란행위 혐의로 법정에 서게 됐는데요. 20일(현지시간) 사회봉사 120시간 판결을 받게 됐습니다. 

닐 쉬펄리는 1992년 첼시 FC 입단으로 이름을 알리기 시작한 축구선수인데요. 이후 잉글랜드 브렌드포트 FC, 셰필드 유나이티드 FC, 크리스탈 팰리스 FC, 반슬리 FC 등에서 활약했습니다. 

<사진출처=BB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