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해인이 스윗한 미소로 현장 분위기를 밝혔다.

영화 '시동' 제작보고회가 28일 오전 서울시 강남구 신사동 CGV 압구정에서 열렸다.

정해인은 힐링 스마일로 포즈를 취하며 취재진과 포토타임을 가졌다. 멍뭉미 가득한 비주얼이 인상적이었다.

한편 ‘시동’은 정체불명 단발머리 주방장 거석이 형(마동석)을 만난 어설픈 반항아 택일(박정민)과 무작정 사회로 뛰어든 반항하 상필(정해인)이 진짜 세상을 맛보는 이야기를 그린 작품이다. 오는 12월 18일 개봉 예정이다.

<영상=김미류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