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최초로 모발을 저장해 둘 수 있는 ‘모발 은행’이 등장했습니다. 

영국 데일리메일은 지난 22일(현지 시간) 영국 맨체스터에 모발 은행이 문을 열었다고 보도했습니다. 

이곳은 특수한 냉동 기술을 이용해 영하 180℃까지 남성 고객의 모발 표본을 냉동 보관합니다. 나중에 남성형 탈모 증상이 오면 젊었을 때 보관한 모발을 해동해 주입하는데요. 머리카락이 가늘어지는 증상을 예방해 탈모 치료 효과를 높이겠다는 것입니다. 

현재 영국의 약 650만 남성들은 남성형 탈모를 가지고 있습니다. 남성형 탈모가 오면 앞머리와 정수리 부근에 머리카락이 빠지게 됩니다. 유전자와 호르몬의 복합적인 이유 때문이죠. 지금까지의 치료법은 약물치료나 모발 이식에 국한되어 있었는데요. 

약물 치료는 두피가 가려워지고, 심장이 빨리 뛰는 등 부작용도 유발할 수 있다는 단점이 있습니다. 모발 이식은 약 7,000파운드(한화 약 1,050만 원)라는 너무 큰 비용이 드는데요. 단순히 머리카락을 재분배하는 것이라 다소 실망스러운 결과를 초래할 수 있다는 단점이 있죠.

모발 은행이 탈모에 가장 효과적인 치료가 될지 주목받고 있는데요. 모발 은행의 초기 비용은 2,500파운드(약 380만 원)가 들고, 매년 비용이 추가됩니다. 다음 해부터 연간 100파운드(약 15만 원)을 추가 지불해야 합니다. 

모발 은행의 의료 책임자 파조 박사는 “모발 표본을 한시라도 젊었을 때 보관하면 나중에 더 큰 효과를 볼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습니다. 

<사진출처=데일리 메일,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