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구 종말이 온다며 시골의 한 농가에 무려 9년이나 숨어지낸 가족이 있습니다. 맏아들이 도움을 청하면서 가족이 세상에 드러났는데요. 

BBC는 지난 15일(현지시간) 네덜란드 한 농장에서 발견된 가족의 사연을 보도했습니다. 이 가족은 지구의 종말을 기다리며 9년 동안 작은 집에서 6명이 생활했는데요. 58세의 남성과 6살의 어린아이, 그리고 18살에서25살의 아이들이었습니다. 

이 가족은 맏아들이 인근의 한 술집에서 직원에게 “도움이 필요하다”라고 말해 발견되었는데요. 이 남성은 머리와 수염이 굉장히 길고 낡은 옷을 걸치고 있었습니다. 9년 동안 이발소는 물론 학교도 가지 않았다고 했는데요. 

자신의 형제들이 집안에 있으니 구출해 달라며 이런 은거 생활을 끝내고 싶다고 했습니다. 이 가족들이 살던 집은 외딴곳에 나무들에 가려져 눈에 띄지 않았는데요. 이웃들조차 이 집의 존재를 몰랐습니다. 

경찰은 가족들이 집의 거실 벽 뒤에 감춰진 계단 밑 방에서 생활한 것을 발견했습니다. 그런데 충격적인 사실이 밝혀졌습니다. 이곳에서 생활한 58세 남성이 아이들의 아버지가 아니었는데요. 뇌졸중을 겪어 침대에 누워있는 상태였습니다. 이 남성이 아무런 이야기를 하지 않아 수사에 어려움을 겪고 있습니다. 

현재 이 농가와 주변 지역은 차단되었습니다. 아이들의 어머니가 이곳에서 죽은 것으로 추정되었는데요. 철저히 수사가 진행 중입니다. 

<사진출처=BBC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