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ispatch=오명주기자] 경찰이 故 설리의 극단적인 선택에 무게를 두고 수사 중이다.  

성남수정경찰서는 15일 “현장에서 유서는 발견되지 않았으며 외부 침입 흔적도 찾지 못했다. 하지만 평소 심경을 담은 메모를 확인 중이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故 설리는 생전 다이어리에 일기를 쓰듯 자신의 심경을 적었다. 날짜는 적혀있지 않았지만 유서로 보이는 메모가 맨 마지막 장에서 적혀 있었다고. 

수사 상황에 따라 부검을 고려 중이다. 경찰은 “다른 범죄 혐의점이 발견되진 않았지만, 정확한 사인 규명을 위해 부검이 필요할 수도 있다”고 설명했다. 

장례 절차는 모두 비공개로 진행된다. SM엔터테인먼트 측은 “유가족이 조용이 장례를 치르길 원한다”며 “빈소, 발인 등 모든 절차를 비공개로 한다”고 밝혔다. 

설리는 지난 14일 오후 3시 20분께 성남 자택에서 숨을 거뒀다. 매니저 A 씨가 설리를 발견했을 당시, 이미 숨이 멎은 상태였다. 

한편 설리는 지난 2005년 SBS-TV '서동요'로 데뷔했다. 2009년 '에프엑스'로 활동했다. 2015년 그룹 탈퇴 이후 연기자의 길을 걸었다.

※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이 있거나 주변에 이런 어려움을 겪는 가족·지인이 있을 경우 자살 예방 핫라인 ☎1577-0199, 희망의 전화 ☎129,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등에서 24시간 전문가의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