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ispatch=김지호기자] 가수 설리(본명 최진리·25)가 세상을 떠났다. 

성남소방서 측은 14일 '디스패치'와의 통화에서 "이날 오후 3시 20분께 사망 신고를 받았다"면서 "현장으로 출동 당시 이미 사망 상태였다"고 말했다.

설리는 성남시 수정구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매니저 A씨가 최초로 발견, 성남소방서 구급대에 사망 사건 신고를 했다.

성남수정경찰서는 설리의 사망 원인을 수사중이다. 아직 외부 침입 등 타살 흔적은 발견하지 못한 것으로 알려진다.

한편 설리는 지난 2005년 SBS-TV '서동요'로 데뷔했다. 2009년 '에프엑스'로 활동했다. 2015년 그룹 탈퇴 이후 연기자의 길을 걸었다.

※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이 있거나 주변에 이런 어려움을 겪는 가족·지인이 있을 경우 자살 예방 핫라인 ☎1577-0199, 희망의 전화 ☎129,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등에서 24시간 전문가의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사진=디스패치D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