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ispatch=구민지기자] '슈퍼엠'이 미국 방송 데뷔를 성공적으로 마쳤다. NBC 토크쇼 '엘렌 드제너러스 쇼' 게스트로 나섰다.

슈퍼엠은 지난 9일(현지시간) '엘렌쇼'에 등장했다. '엘렌쇼'는 미국 NBC를 대표하는 프로그램이자, 미국 전역에서 사랑 받는 코너 중 하나다.

슈퍼엠의 인기는 뜨거웠다. 녹화가 진행된 스튜디오에는 수백 명의 인파로 가득했다. 멤버들을 보기 위해 미국 전역에서 팬들이 모였다.

진행자 엘렌은 "슈퍼엠은 한국 팝스타들로 이뤄진 슈퍼 그룹이다. 'K팝 어벤져스'다. 팬들이 이들을 보기 위해 밤새워 기다렸다"고 소개했다.

타이틀곡 '쟈핑'(Jopping)으로 시작을 알렸다. 노래가 시작되자 관객들은 환호를 보냈다. 슈퍼엠은 강렬한 퍼포먼스로 현장 분위기를 압도했다.

이어 수록곡 무대도 선보였다. '아이 캔트 스탠드 더 레인'(I Can't Stand The Rain)를 열창했다. 칼군무로 찌릿한 전율을 선사했다. 

빼어난 입담도 과시했다. 슈퍼엠은 '쟈핑' 의미를 동작을 통해 소개했다. 엘렌에게 가르쳐주기도 했다. 재치 있는 토크로 눈과 귀를 사로잡았다.

그뿐 아니다. 훈훈한 선행도 실천했다. 멤버들은 '엘렌 펀드'에 기부금을 전달했다. '엘렌 펀드'는 멸종 위기의 야생 동물을 보호하는 비영리단체다.

한편 슈퍼엠은 다음 달부터 미국 텍사스, 시카고, 뉴욕, 로스앤젤레스, 시애틀, 캐나다 밴쿠버 등 북미 주요 도시에서 '위 아 더 퓨처 라이브' 공연을 개최한다.

<사진제공=SM엔터테인먼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