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에서 믿기 힘든 사건이 발생했습니다. 여성 아이돌의 셀카 속 눈동자에 비친 풍경으로 그녀의 집을 알아낸 것은 물론, 성추행까지 저지른 소름끼치는 사건이었는데요.

지난 8일 일본 NHK 보도에 따르면, 남성 사토 히비키(26)는 일본 도쿄 에도가와에서 귀가하던 걸그룹 마츠오카를 성추행해 경찰에 체포됐습니다. 

사토 히비키는 수건으로 그녀의 입을 막은 뒤 넘어트려 몸을 마구 더듬었는데요. 그는 그녀의 사생팬이었습니다. 

어떻게 그녀의 집주소를 알게된 것일까요? 진술에 따르면, 그는 SNS에 게시된 그녀의 사진 속 눈동자에 비친 풍경을 토대로 주소를 찾아냈다고 합니다. 

눈동자의 비친 풍경을 단서로 구글 스트리트뷰로 비슷한 장소를 비교해가며 그녀의 집을 찾아낸 것인데요. 심지어 SNS 사진과 영상을 참고해 커튼위 위치, 햇빛 방향 등을 분석해 방 위치까지 정확하게 파악하고 있었습니다. 

이와 같이 충격적인 사건이 발생하며, 전문가들은 SNS에 개인정보를 게재하는 행위에 위험성을 강조했는데요. 

네티즌들은 “화질이 얼마나 좋길래...”, “눈동자로 비친 뷰를 어떻게 찾아낸거냐“, “생각만해도 소름끼친다“, “사진 올릴 때 꼭 다들 조심해라“ 등 반응을 보였습니다. 

<사진출처=NH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