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ispatch=구민지기자] '뉴이스트' 아론이 우수에 젖은 가을 남자로 돌아왔다.

뉴이스트는 9일 공식 홈페이지에 미니 7집 '더 테이블'(The Table) 개인 오피셜 포토 '피스 오브 파이' 버전과 트레일러 영상을 공개했다. 아론이 주인공으로 나섰다.

따뜻한 분위기가 돋보였다. 아론은 햇살이 내리쬐는 식탁에 엎드린 채 정면을 바라봤다. 한 손으로 잘 익은 복숭아를 감쌌다. 아련한 눈빛으로 여심을 저격했다.

트레일러 영상은 반전이었다. 그는 주방에서 복숭아를 깎았다. 주전자 물 끓는 소리가 점점 강해졌다. 아론은 칼날에 손까지 베였다. 이때 초인종 소리가 울리며 긴장감을 높였다.

소속사 측은 "이번 트레일러 영상은 정교한 사운드가 특징"이라면서 "뉴이스트가 신보에 새로운 시작과 변화를 시도했으니 기대해달라"고 전했다.

한편 뉴이스트는 오는 21일 주요 온라인 음원 사이트에 '더 테이블'을 발표한다.

<사진제공=플레디스엔터테인먼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