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ispatch=송수민기자] '에프엑스' 출신 루나가 새 소속사를 찾았다. '휴맵컨텐츠'와 전속계약을 맺었다.

'휴맵컨텐츠' 측은 7일 "무궁무진한 재능을 지닌 루나와 최근 전속계약을 체결했다"며 계약 체결 사실을 밝혔다.

'휴맵컨텐츠'는 글로벌 아티스트 & 미디어 에이전시다. 해외 진출을 통해 아티스트의 브랜드 가치를 만들어낸다. 

관계자는 "루나가 다양한 매력과 음악적 재능을 발휘할 수 있도록 전폭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며 "많은 관심과 사랑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루나는 지난 2009년 '에프엑스'로 데뷔했다. 이후 '라차타', '핫썸머', '누 예삐오' 등을 히트시켰다. 지난달 소속사 'SM엔터테인먼트'를 떠나며, 팀 활동을 잠정 중단했다.

뮤지컬 배우로서 꾸준히 활동했다. '금발이 너무해', '코요테 어글리', '레베카', '더 라스트 키스' 등에 출연했다. 올해 연말까지 '맘마미아'로 팬들을 만날 예정이다.

<사진제공=휴맵컨텐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