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아가 몸매라인을 드러낸 밀착 레드 드레스로 섹시미를 더했다.

'2019 부일 영화상' 시상식이 4일 오후 부산 남구 드림씨어터에서 열렸다.

윤아는 레드카펫보다 빛나는 드레스 자태로 눈길을 끌었다.

한편 이날 시상식에는 이성민, 김희애, 김다미, 김충길, 김선영, 공명, 임윤아, 전여빈, 임호, 최유화, 곽민규, 김민호, 성유빈, 박혜수, 이재인, 조민경 등이 참석했다.


<영상=김미류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