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ispatch=김민정기자] 영화 ‘양자물리학’ 언론시사회가 11일 오후 서울 용산구 이촌동 용산 CGV에서 열렸다.

박해수는 첫 주연 영화에 대한 떨림을 감추지 못했다. 질의응답 시간 내내 긴장된 모습을 보였다.

한편 ‘양자물리학’은 양자물리학적 신념을 인생의 모토로 삼은 유흥계의 화타 ‘이찬우’(박해수 분)가 유명 연예인의 마약 사건에 검찰, 정치계가 연결된 사실을 알고 업계 에이스들과 함께 대한민국의 썩은 권력에게 빅엿을 날리는 대리만족 범죄 오락극 영화다. 오는 25일 개봉 예정.

"주연은 처음이에요"

감독님 바라기

긴장되는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