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ispatch=송수민기자] 걸그룹 '프리스틴' 출신 임나영이 새 소속사를 찾았다. '써브라임 아티스트 에이전시'와 전속계약을 맺었다.

'써브라임' 측은 22일 "가수 임나영이 써브라임 아티스트 에이전시의 새 가족이 됐다"며 계약 체결 사실을 밝혔다.

해당 소속사에는 다양한 아티스트들이 소속돼 있다. 임나영은 효민, 비비안, 김영아, 서지혜 등과 한솥밥을 먹게 됐다.

소속사 측은 "임나영의 가능성에 주목했다"며 "그녀가 원하는 모든 분야에서 눈부시게 활약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임나영은 Mnet '프로듀스 101' 출신으로 지난 2016년 걸그룹 '아이오아이'로 데뷔했다. 이어 '프리스틴' 리더로 활동하며 실력을 인정받았다.

<사진=디스패치D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