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소민의 노출패션에 런닝맨들이 웃음을 터뜨렸다. 무슨 사연일까.

18일 방송된 SBS ‘런닝맨’에선 ‘사라진 비상금’ 레이스가 펼쳐졌다.

이날 폭염 속 오프닝이 진행된 가운데 유재석은 전소민을 향해 “어깨 괜찮나?”라고 짓궂게 물었다.

오픈숄더 원피스로 과감하게 어깨를 노출한 전소민은 “내가 스타일리스트 언니한테 뭘 많이 잘못했나보다”라며 웃었다.

유재석은 “스타일리스트 이 폭염에 저 의상을 준 건 감정이 쌓였다는 거다. 오늘 집에 가면 어깨가 빨개지고 까질 것”이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이혜미 기자 gpai@tvreport.co.kr / 사진 = ‘런닝맨’ 방송화면 캡처

<기사제공=티비리포트. 해당글은 제휴매체의 기사입니다. 본지 편집 방향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