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ispatch=나지연·김혜원기자] "엑소>샤이니>인피니트>2PM…"

 

2013년도 아이돌 전성시대다. 특히 남자 아이돌의 접전이 치열했다. 7년차 이상 아이돌은 해외 활동에 주력했다. 반면, 데뷔 2~3년차 신인 아이돌은 지속적인 활동으로 국내 인지도를 쌓았다. 그 결과 남자 아이돌 지형도는 새롭게 그려졌다.

 

'디스패치'가 상반기 남자 아이돌의 성적을 수치로 합산, 순위를 매겼다. 국내 인기를 알 수 있는 음반, 음원을 비롯해 지상파 음악방송 횟수, 팬카페 회원수 등을 포함했다. 유투브, 아이튠즈 등을 통해 해외 인지도 및 성적도 함께 점검했다.

 

엑소가 최고 남자 아이돌로 선정됐다. 전 부문에서 높은 점수를 받았기 때문이다. B1A4, 틴탑 등 2~3년차 아이돌은 중상위권에 랭크, 대세돌로 떠올랐다. 동방신기, 빅뱅, 슈퍼주니어는 음반 활동이 없음에도 불구 10위권에 올랐다.

 

2013년 상반기. 남자 아이돌의 활약을 랭킹별로 분석했다.

 

 

 

◆ 1위> 엑소 : "전 부문 두각, 대세 입증"

 

엑소는 데뷔 2년만에 톱 아이돌 반열에 올랐다. 가장 눈에 띄는 기록은 음반 판매량이다. 엑소는 지난 8월 발매한 'XOXO'(KISS VER)로 23만 7,200장의 판매고를 올렸다. 지상파 음악 방송도 총 8차례 1위를 기록했다. 

 

해외 인기도 국내 못지 않았다. '으르렁' 뮤직비디오는 유튜브에서 1,441만 910건의 조회수를 기록했다. 1위다. 아이튠즈에서도 성적도 좋았다. 태국, 싱가포르, 인도네시아에서 1위를 기록했다. 3번 1위를 기록해 공동 2위를 차지했다. 

 

◆ 2위> 샤이니 : "음반 강세, 대중성 확보"

 

데뷔 5년차다. 샤이니는 음반 부문에서 강세를 보였다. 지난 2월 발매한 '드림걸'로 18만 4,618장을 판매했다. 엑소에 이어 2위를 기록했다. 데뷔 초 마니아 음악이라던 평가를 극복, 이제 대중성까지 확보한 아이돌로 발전했다.

 

해외 성적도 좋은 편이다. '드림걸'은 유튜브에서 총 863만 1,898건의 조회수를 달성해 3위를 차지했다. 아이튠즈에서는 '와이 쏘 시리어스'가 인기를 얻었다. 일본, 대만 홍콩 차트에서 1위를 석권하며 엑소와 공동 2위에 올랐다.

 

 

◆ 3위> 인피니트 : "음반, 음원 고른 인기"

 

인피니트는 국내 활동 성적이 좋았다. 지상파 음악 방송 부문에서 2위에 올랐다. '음악중심' 1회, '인기가요' 2회, '뮤직뱅크' 2회 1위를 달성했다. 지난 3월 발표한 '맨 인 러브'가 음반, 음원 부분 고른 성적을 받은 덕분이다. 달달한 멜로디로 대중성까지 확보했다.

 

아직까지 해외 반응은 미지근한 편이다. 지난 7월 공개된 '데스티니' 뮤직비디오는 유튜브에서 457만 9,645건을 기록했다. 올해 활동한 남자 그룹 중 7위 성적이다. 하지만 지난 8월부터 6개월간 월드투어에 돌입한 만큼 해외팬 숫자 상승 가능성도 있다.

 

 

◆ 4위> 2PM : "아이튠즈 극강, 亞 돌풍"

 
2PM은 K팝 대표주자 답게 해외 차트에서 인기를 끌었다. 그중 아이튠즈에서 최고 성적을 냈다. 지난 5월 발매한 '그론'이 태국, 싱가포르, 홍콩, 말레이시아, 필리핀, 대만 등 아이튠즈 앨범 차트 1위를 휩쓸었다. 2PM의 아시아권 인기를 입증시켜줬다.

 

국내 차트에서도 고른 성적을 기록했다. 지난 5월 공개된 '이 노래를 듣고 돌아와'가 음반 4위, 음원 4위를 기록했다. 특히 음원 부분에서는 샤이니를 100만건 이상 앞지르며 식지 않는 인기를 과시했다. 한 달간의 짧은 활동에도 불구하고 고른 성적을 가져갔다.

 

◆ 5위> 비스트 : "장르 확장, 스펙트럼 ↑"

 

비스트는 음원에서 강세를 보였다. 지난 5월 공개한 '괜찮겠니'로 2위에 올랐다. 이 곡은 타이틀이 아니다. 공식 활동을 하지 않았다는 점을 고려하면 큰 성과다. 게다가 '괜찮겠니'는 발라드다. 댄스 아이돌이라는 선입견에서 벗어나 음악적 스펙트럼을 높여주는 발판이 됐다.

 

또 주목해야 할 만 부문은 활동 분야다. 비스트는 2013년 상반기 패션 화보 12회, 지면 5개, TV 광고 2개를 낚아챘다. 인지도가 높아진 덕분에 패션계 러브콜이 쏟아졌다. 활발한 활동 덕분에 공식 팬카페 회원수도 27만명으로 지난해보다 5만명 가까이 증가했다.

 

 

◆ 6위> B1A4 : "음원 돌풍, 인지도 높여"

 

B1A4는 올 상반기 '대세돌' 자리를 꿰찼다. 지난 5월 발표한 '이게 무슨 일이야'로 음원 3위,

음반 5위를 기록했다. 음원 부분에서는 이례적으로 2PM, 샤이니 등 선배 아이돌을 앞지르기도 했다. 대중성을 고려한 멜로디가 인지도를 높이는데 기여했다.

 

해외 반응도 나쁘지 않았다. '이게 무슨 일이야' 뮤직비디오는 유튜브에서 498만 6,432건을 기록했다. 유튜브 부문 6위다. 1년 선배인 인피니트, 틴탑보다 40만건 이상 조회수가 높았다. 일본외에는 해외 활동이 전무한 그룹인 것을 고려하면 고무적인 성과다.

 

 

◆ 7위> 틴탑 : "무난한 국내·해외 성적"

 

틴탑은 지난 3월 발매한 '긴 생머리 그녀'로 음원 6위를 기록했다. 음원 인피니트 등 라이벌 가수들을 제친 결과다. 9월 발표한 '장난아냐'는 공중파 음악방송에서 2회 연속 1위를 거머쥐며 인기를 이어갔다. 신나는 댄스 사운드가 음악 팬들을 사로잡았다.

 

아쉬운 건 무대 외의 활동이다. 패션 관련 행사 참여가 전무했다. CF도 1회, 화보도 4회에 그쳤다. 해외 성적은 무난했다. '긴 생머리 그녀' 뮤직비디오는 유튜브에서 453만 5,220건의 조회돼 전체 8위를 기록했다.

 

◆ 8위> B.A.P : "美 아이튠즈 차트 돌풍"

 

해외 활동이 두드러졌다. '원 샷'의 유튜브 뮤직비디오 조회 수는 915만 7,093건으로, 2위를 차지했다. 샤이니, 비스트를 100만건 이상의 차이로 제압했다. 지난 8월 발매한 '배드맨'은 미국 아이튠즈 힙합 차트에서 1위를 차지하는 저력을 보였다.

 

앨범 판매량도 준수하다. 8만 4,415장 기록으로 7위를 차지했다. 안정적 팬덤을 유지하고 있다는 증거다. 다만 국내 인지도는 조금 낮다. 무대 외 활동점수 모두 14위다. 개인 활동보다 음악 무대에만 집중해 모습을 드러 낼 기회가 적었던 탓이다.

 

◆ 9위> 2AM : "음원깡패 위력 과시"

 

2AM은 음원 부문에서 넘사벽급 인기를 누렸다. 지난 3월 '어느 봄날'로 음원 성적 1위를 기록하며 대중적 인기를 과시한 것. 비스트, 인피니트 등 쟁쟁한 아이돌을 2,000만점 이상의 차로 따돌렸다. 달달한 발라드로 남녀노소에게 많은 사랑을 받았다.

 

멤버 개개인의 인지도도 유지 중이다. '어느 봄날' 의 활동기간은 단 한달. 짧은 기간이었지만 많은 행사에 참여한 덕분에 활동점수 8위를 기록했다. 특히 패션 행사 참여 횟수는 10회로 아이돌 14팀 중 최다 횟수. 임슬옹, 정진운, 조권의 행사 참여 비율이 높았다.

 

 

 

◆ 10위> 동방신기 : "활동 없어도, 팬덤 여전"

 

2013년, 동방신기는 음반 활동이 없었다. 하지만 탄탄한 팬덤이 순위권 유지에 큰 역할을 했다. 팬카페 회원수는 총 62만 288명이다 해당 부문 1위다. 2위와 2배 이상 격차로 압도적인 정상에 올랐다. 덕분에 전체랭킹 10위에 안착했다.

 

국내 활동도 뜸했다. 음반활동이 없었던 만큼 활동 점수는 11위로 다소 낮았다. 하지만 내실은 가장 . 화장품, 면세점 등의 굵직한 광고 모델로 활약한 것. 광고는 대중의 지지도를 알 수 있는 부문이다. 호감형 아이돌임을 인증한 셈이다.

 

 

◆ 11위> 슈퍼주니어 : "활동 無, 상품성 톱"

 

슈퍼주니어는 인지도 '킹'다운 면모를 과시했다. 무대 외 활동점수에서 1위를 차지했다. 비스트, 인피니트 등 쟁쟁한 후배 아이돌을 제친 것. 특히 TV 광고는 5회 촬영으로, 최다횟수다. 화장품, 통신사, 의류, 치킨 등의 광고를 촬영하며 대중에게 어필했다.

 

팬덤도 유지 중이다. 팬카페 회원수 부문 7위(15만 6,791명)를 차지했다. 2PM, 샤이니보다 1만명 이상 많은 숫자다.  올 해 슈퍼주니어라는 이름으로 무대에 선 적은 없었지만, 예능 프로그램 MC, 드라마 출연 등의 꾸준한 개인 활동으로, 팬들의 곁을 지켰다.

 

 

◆ 12위> 엠블랙 : "음원 중박, 이준 빈자리 ↑"

 

엠블랙은 '스모키걸'로 중위권의 인기를 누렸다. 음반 판매량 9위로, 2AM, 제국의 아이들을 제쳤다. 음원  지수는 3,054만 2,457점으로 9위. B.A.P와 제국의 아이들을 2,000만점 가까운 점수 차이로 따돌렸다.  

 

활동 점수는 낮은 편이다. 해당 부문 12위를 차지했다. TV 광고 활동이 없었다. 팀내 인지도 높은 이준의 활동이 변수로 작용했다. 엠블랙 활동에 매진하느라 개인 활동을 줄인 영향이 컸다. 단, 최근 이준이 영화로 개인 활동에 돌입, 향후 활발한 활동이 예상된다.  

 

 

◆ 13위> 빅뱅 : "활동 無, 광고 호감도 여전"

 

올해 빅뱅의 신곡 활동은 없었다. 지난 9월부터 승리, 지드래곤이 개인 활동을 시작했지만, 완전체 활동이 아니므로 순위에 포함되지 않았다. 팬카페 회원수는 29만 8,216명으로 3위. 데뷔 7년차를 바라보는 아이돌이지만, 팬층은 건재했다.

 

음반 외 활동으로 존재감을 드러냈다. 활동점수는 7위를 기록. 동방신기, 틴탑, 엑소보다 많은 활동을 했다. 광고는 단 2편이다. 하지만 그 내용이 좋다. 대기업 TV CF, 지하철 옥외광고 롱런 중이다. 광고 시장내 탄탄한 입지를 확보했다.

 

 

◆ 14위> 제국의 아이들 : "대세 형식·시완 파워"

 

데뷔 3년차, 제국의아이들 인지도는 아직 높지 않다. 음반 판매량 10위, 음원 성적 11위를 기록했다. 후배 아이돌인 B1A4, B.A.P에 밀렸다. '바람의 유령' 유튜브 뮤직비디오 조회 수는 70만 5,040건으로 10위. 해외팬들의 반응은 아직 미미하다고 볼 수 있다.

 

단, 활동 점수는 10위로 높은 편이다. 틴탑, 엠블랙을 제쳤다. 특정 멤버의 활약이 컸다. 예능돌로 급부상한 3인(황광희, 임시완, 박형식) 위주로 화보, TV광고 촬영을 진행한 것이 컸다. 이 3인방의 인기가 제국의 아이들 전체 인기로 이어질 지 기대해 볼만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