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ispatchㅣ라스베가스(미국)=민경빈·정영우기자] '방탄소년단' RM이 리더다운 품격을 뽐냈다.

RM은 2일 오전 8시 30분(한국시간) 미국 라스베가스 MGM 그랜드 가든 아레나에서 열린 '2019 빌보드 뮤직 어워드' 레드카펫을 밟았다.

RM은 이날 여유로운 모습이었다. 멤버들을 위해 통역사 역할을 자처했다. 유창한 영어 실력으로 인터뷰를 리드했다. 빌보드 무대에 자신감도 내비쳤다.

한편 방탄소년단은 이날 ‘2019 빌보드 뮤직 어워드’ 에서 한국 가수 최초로 '톱 듀오 /그룹' 부문을 수상했다. 3년 연속 '톱 소셜 아티스트' 상도 받았다.

"BTS 리더"

"RM입니다"

"공식 통역사"

"뇌섹남의 여유"